Today's News

< 브랜드 >

인플루언서 손잡은 코오롱FnC, 뉴 비즈니스 도전

Wednesday, June 26, 2019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3266
코오롱FnC부문(COO 이규호)가 패션 인플루언서들과 손잡고 새로운 비즈니스모델 '커먼마켓'을 진행한다. 이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패션산업 지형이 바뀌는 점에 발맞춰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는 차원이다.

밀레니얼 세대와 코오롱의 장점을 모아 역할분담해 패션 트렌드에 적용하는 것으로서 밀레니얼 세대는 상품 디자인과 판매를, 코오롱은 생산과 배송을 책임진다. 또 때에 따라 코오롱이 가진 유통 영역을 활용하기도 한다.

이는 온라인 비즈니스를 담당하는 G본부에 운영, 기존에 해왔던 사업방식과는 다른 시각으로 접근하고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어 주목된다.

김기영 코오롱FnC 온라인 비즈니스 총괄 전무는 “패션과 유통이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비즈니스가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고객들의 취향이 다양해지는 것은 물론 확고해지기까지 한다"며 "코오롱FnC는 마케팅에 능한 밀레니얼 고객과 함께 그들이 입고 싶은 옷을 만들어 판매하면서 좀 더 가볍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고자 한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온라인 비즈니스 사업부에서 기획, 완전 차별화

커먼마켓은 현재 두 개의 브랜드를 시험 운영하고 있다. ‘기글(giiigle)’은 SNS 인플루언서인 임기용과 지난 2월 함께 론칭했다. 임기용은 서울대생으로 SNS에 학교에서 촬영한 데일리룩 콘텐츠를 통해 인기를 얻었다. 기글은 셔츠와 팬츠로, 일명 아메카지룩을 제안하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초 와디즈에서 펀딩을 진행했으며 10일 동안 목표액수의 1200%를 상회하는 결과를 낳았다.

‘Do Not Disturb’는 모델 에이전시인 GOST(고스트)에 소속돼 있는 세 명의 모델 인플루언서(안재형, 김준수, 유채림)가 함께 한다. 이들 세 명의 인플루언서는 기본 티셔츠와 셋업(set-up) 재킷 팬츠, 베스트 등 13개 아이템을 선보인다.

여성 모델 유채림은 여성 라인을 따로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6월 1일과 2일 양일간 도쿄 시부야에 위치한 편집숍 ‘XU’에서 팝업스토어를 진행, 이틀간 모든 상품을 완판했으며 22일~23일 양일간 오사카에서 2차 팝업을 진행했다.

인플루언서- 디자인과 판매, 코오롱- 생산과 배송

코오롱FnC는 두 개의 브랜드를 온라인 편집숍인 ‘29cm’에 지난 5월 29일 입점하도록 했다. 29cm가 수요일마다 새로운 브랜드를 소개하는 코너인 ‘수요 입점회’를 통해 브랜드를 선보인 것. 영향력 있는 온라인 편집숍에서 판매를 통해 고객 반응을 확인하고자 한다.

한편 디저트 카페로 유명한 ‘글래머러스 펭귄’의 파티셰 유민주와도 함께 가방 2종과 앞치마를 선보였다. 이는 기존의 인플루언서의 브랜드에 코오롱FnC의 생산을 더한 것으로 이태원 글래머러스 펭귄 카페의 시그니처 메뉴인 케이크에서 영감을 받은 가방들 중 레몬머랭 캔버스백은 2일만에 준비된 수량이 완판돼 추가 수량을 확보하고 있다.

*남성복 기글을 함께 론칭한 인플루언서 임기용.



*3명의 모델 인플루언서가 참여한 'Do Not Disturb’.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