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e-Biz >

[월요기획] 5G시대, 패션 레볼루션 어디까지 왔나

Monday, Apr. 15, 2019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2429
영화 1GB 영화 한 편을 10초 안에 내려 받을 수 있다면(?) 눈 앞에 5G 네트워크 시대가 펼쳐지고 있다. 이 속도는 일반 LTE에 비해 280배나 빠른 수준으로 네트워크의 혁명이라 얘기하고 있다.

이제 막 LTE에 적응하고 있는 우리들에게 ‘5세대 이동통신(5G Networks)’은 엄청난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 5G의 공식 기술 명칭을 ‘IMT(International Mobile Telecommunication)-2020’으로 정한 가운데 5G는 ‘5th generation mobile communications’의 약자로 다가올 미래를 대변하기도 한다.

이러한 시대에 발 맞춰 누가 가장 먼저 이에 걸맞는 드라마를 써 내려갈 지 관심이 초집중되고 있다. 패션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패션기업과 유통가에서 이러한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가운데 환경 변화에 따른 소비자들의 움직임에도 적극 귀를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5G로 인해 소비자들은 급변할 것이고, 이에 따라 패션마켓은 일명 인터스텔라급의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과연 우리 패션 시장은 무엇을 준비해야 할 것인가. 이미 패션기업과IT 모바일 등에서 크고 작은 변화가 일고 있다.

‘사진 이미지 하나’로 검색 가능, 원하는 것 올킬~



이미지 분석 데이터를 활용한 도매 전문 쇼핑 플랫폼 구축으로 모바일을 이용해 상품등록(인공지능으로 상품정보 입력 필드값의 90%를 자동으로 입력될 수 있는 이미지 분석 시스템)을 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을 우선 여성 마켓에서 테스팅한 후 단계적으로 남성복 잡화 액세서리 등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카메라를 마케팅 눈에 내장한 아이시(eyesee)를 출시해 소비자 분석을 해낼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이미지 분석 기술’을 통해 현재 70%의 정확성을 보이고 있는 이 프로그램의 이름은 어반유니온(대표 안치성)이 자체 개발한 '쇼핏'이다.

안치성 대표는 “패션기업에서 뭐든 원하는 맞춤 서비스를 실행할 수 있습니다. 검색어가 아닌 이미지를 통해서 말이죠. 현재는 시작 단계이지만 저희는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기술과 딥러닝 기술의 특화 분야 개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어반유니온은 국내뿐만 아니라 향후 글로벌 시장도 공략한다. 중국 마켓은 오는 2020년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동대문 시장의 복잡성과 상품데이터의 부재라는 유사한 문제 등 이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폰 하나면 사이즈 측정 OK,옷에서 헬스까지!

측정 하나로 옷 사이즈에서 헬스까지(?!) 이를 고안해 낸 이퓨인터내셔날(대표 차미영)은 이미 신체치수 계측 서비스 방법, 의류패턴 자동생성 방법, 스마트 패션 코디 서비스 방법 등을 구현해 내고 있다. 이곳에서 개발한 노바디(know body)는 소비자가 패션 쇼핑 시, 나이게 맞는 최적의 사이즈를 확인할 수 있으며 모바일을 통해 내  손 안의 바디 측정기를 소유하는 셈이다.

스마트폰을 통해 촬영한 사진으로 신체 치수를 계측하게 되면, 알고 싶은 신제 치수 확인은 물론 헬스 운동법, 체형 교정법, 패션코디법 등의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노바디 외에 노바디 코디는 노바디앱으로 촬영한 자신의 신체 치수 정보를 보관한 뒤, 쇼핑몰과 쇼윈도우 의류를 촬영을 통해 자신의 신체와 의류의 적합도, 신체 황금코디를 확일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이다.

이어 개발한 프레이퓨는 시간 장소에 관계없이 스마트 계측 후, 디자인 선택 과정을 거쳐 구매자에게 완벽한 핏의 의류를 가봉없이 제공할 수 있는 맞춤의류 온라인 사이트로 신체 촬영 주문, 자동 패턴 자동 마카, 텍스타일 프린트 또는 직조, 완성 배송의 순이며 실시간 커뮤니케이션도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그간 힘들었던 곡선 패턴 자동 생성화 가능한 이퓨 캐드 까지 시간과 경비 절감은 물론 해외 생산까지 수월하도록 하면서 혁신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패션은 트렌드를 앞서 알려 주기도 하지만, 반면 실제 전체 다른 산업군에 비해 변화를 받아들이는 속도가 더딘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러한  변화의 흐름에 몸을 맡겨, 이에 준비와 해법을 조금씩 찾아나간다면 그 어느 비즈니스보다 속도 있게 음속 돌파 할 수 있지 않을까. 바로 우리만의 스피드와 창조성이 5G시대에 K패션의 힘을 뒷받침해 줄 것이기 때문이다.






<사진출처:카스퍼스키/패션비즈>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