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신상품 >

알로앤루 & 포래즈, 미세먼지 차단하는 봄 점퍼 출시

Friday, Jan. 11, 2019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943


제로투세븐(대표 조성철)의 알로앤루, 포래즈가 기능성 신소재를 적용한 봄 점퍼를 출시한다. 미세먼지를 차단하는 특수가공법과 정전기 방지 원단으로 만든 신소재를 접목해 미세먼지 농도가 높고 야외 활동이 잦아지는 봄에 착용하기 좋도록 제작했다. 특히 아이들의 민감한 피부를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준다.

유아동 캐릭터 브랜드 알로앤루(allo&lugh)는 2019 S/S 봄 점퍼 4종류에 안티더스트(Anti-Dust) 소재를 적용했다. 안티더스트 소재는 특수 가공법 중 하나인 ‘방진 가공’으로 만들어 미세먼지 차단 기능을 갖췄고, 정전기 방지에도 탁월하다.

또한 내구성과 보온성이 우수해 일교차가 큰 봄 아우터로 적합하다. 알로앤루 ‘간지좔좔 먼지차단 화섬점퍼’는 유해물질이 침투하는 것을 방지하고 정전기를 줄여준다. 점퍼 앞부분의 귀여운 와펜이 돋보이며, 후드에 달린 챙이 캐주얼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토들러·키즈 패션 브랜드 포래즈(FOURLADS:)는 정전기로 인해 오염 물질이 의류에 붙는 것을 막는 코어 딜라이트(CORE-DELIGHT) 소재를 개발해 선보인다. 코어 딜라이트 소재는 방수·발수 기능이 뛰어난 드라이벤트(DRYVENT)와 정전기를 최소화하는 도전사 원단을 사용했고, 주로 윈드브레이커(바람막이 점퍼)에 적용했다. 포래즈 ‘스트링 롱 윈드 브레이커’는 먼지로 인한 상품의 오염을 막아주고 허리 부분을 스트링으로 잡아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됨에 따라 오염 물질을 차단하는 기능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가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알로앤루, 포래즈는 아이들이 건강하고 쾌적하게 봄철 야외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안티더스트, 코어 딜라이트 소재 점퍼를 선보였다”라고 설명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