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2019 라이징★스타.. ‘끼 + 열정’ 팬덤 메이커 10 주목

Monday, Jan. 7, 2019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7573
이영주ㅣ낫띵리튼 대표 ...따뜻한 ‘감성패션’의 귀재







최근 온라인 편집숍 ‘W컨셉’에서 차분하면서 잔잔한, 영국의 유명 디자이너 마거릿호웰의 감성을 떠오르게 하는 신예 브랜드가 있다. 이영주 디자이너의 여성복 「낫띵리튼」이다.

이 브랜드는 론칭 1년이 갓 지났음에도 불구, 브랜드의 색깔을 확실하게 담은 코어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가을에는 에크루 소재의 니트류가 인기를 얻더니 이번 겨울에는 패딩울코트로 확실히 터졌다.

이 대표는 “손이 자주 가는 옷은 너무 튀지 않으면서도 입으면 입을수록 멋이 살아난다는 공통점이 있어요. 저희 브랜드 이름이 ‘낫띵리튼’인 이유가 ‘뭔가 쓰이지 않는다’라는 포괄적인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낫띵리튼」은 2030대 후반 고객이 타깃이다. 크림 • 에크루 • 오트밀 등 따뜻한 소재와 색감을 주로 사용한다. “소재와 무드를 꼼꼼하게 따지는 스마트 컨슈머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 고객들에게 우리 옷을 사기 잘했다는 소리를 들을 때 이 업을 선택한 것이 그렇게 뿌듯할 수가 없어요. 저는 이러한 고객들을 위해 「낫띵리튼」 외에도 저만의 감성으로 편집한 다양한 브랜드까지 함께 소개하고 싶어요. 오랫동안 고객과 함께 머무르는 잔잔한 브랜드가 되고자 합니다.”











■ 패션비즈 2019년 1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1/11 page 2/11 page 3/11 page 4/11 page 5/11 page 6/11 page 7/11 page 8/11 page 9/11 page 10/11 page 11/11 page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