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search >

2018/2019 The Best PMBs*는

Wednesday, Dec. 5, 2018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1767
Womenswear : 「스튜디오톰보이」 「타임」 「르베이지」 정상에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해 보실수 있습니다.


올해 여성복 마켓에서는 신세계톰보이의 「스튜디오톰보이」, 한섬의 「타임」, 삼성물산의 「르베이지」 그리고 인원어패럴의 「엠씨」가 각 조닝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선정됐다. 이들 브랜드들은 주춤하고 있는 시장 분위기에서도 브랜드 색깔과 퀄리티, 트렌드를 모두 잡으며 여성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먼저 올해 가장 큰 활약을 보인 영 캐주얼 조닝에서는 「스튜디오톰보이」가 웃음을 지었다. 주춤했던 여름 시즌을 지나 F/W시즌에 판매고를 높이며 1위를 지켰다. 이어서 「보브」와 「시스템」도 밀레니얼 세대를 타깃으로 한 활발한 마케팅과 SNS 채널 활용, 트렌디한 아이템 등에 힘입어 순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영 조닝에서 주목할 점은 바바패션의 「JJ지고트」가 영 라인 ‘제이제이로’를 론칭해 올해 특히 두각을 나타냈다는 점이다.  

제이엔지코리아의 「시에로」도 두각을 나타냈다. 영 컨템포러리 브랜드로서 콘셉트를 잡고 다양한 시그니처 아이템을 개발하면서 올 하반기 돋보이는 매출 신장세를 탔다.  

캐릭터 & 컨템포러리 조닝에서는 「타임」이 아성을 지켰다. 올해는 「타임」의 발자취를 되짚어 보는 슈트 컬렉션을 모던하게 재해석한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다시 한번 다졌다. 뒤이어 삼성물산패션의 「구호」와 시선인터내셔날의 「미샤」가 랭킹 상위권에 올라왔다.  

여성 커리어와 TD 조닝에서는 「엠씨」가 올해 새롭게 톱 브랜드로 선정됐다. 「엠씨」는 정통 커리어 스타일에서 컨템포러리 스타일로 변화를 주면서 뉴포티세대를 계속해서 유입하고 있다. 이어 인동에프엔의 「쉬즈미스」, 수인터내셔날의 「BCBG」도 상승무드를 탔다.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는 시니어 조닝은 「르베이지」가 압승을 거뒀다. 진서의 「보티첼리」도 뒤이어 대표주자의 면모를 드러냈다. 리본의 시니어 알짜 브랜드 「리본」은 시니어 조닝에서는 처음으로 편집 형태의 브랜딩을 시도해 주목받고 있다.  










패션비즈 2018년 12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1/12 page 2/12 page 3/12 page 4/12 page 5/12 page 6/12 page 7/12 page 8/12 page 9/12 page 10/12 page 11/12 page 12/12 page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