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무신사' 광고 효과로 200억 최대 거래액 달성

Friday, Nov. 9, 2018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2962
그랩(대표 조만호)의 '무신사'가 11월 1일부터 7일까지 약 200억원의 거래액을 올렸다. 이는 전년 대비 200% 상승한 수치로 '무신사' 오픈 이래 최고 거래액이다.

폭발적인 매출 상승이 일어나게 된 원인은 공중파 TV 광고로 인한 신규 고객 유입, 1년 중 최대 먹거리 행사인 아우터 페스티벌 때문이다. 아우터 페스티벌은 국내외 1100개 브랜드가 참여, 총 1만5000개 이상의 아우터를 최대 92%까지 할인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특히 TV 광고 노출 상품 중 하나인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카이만 엑스 덕다운 벤치 다운재킷’은 지난 1일 이후 2배 이상 매출을 끌어올려 현재도 일 매출 2억 원 이상을 달성하고 있다. 게스의 ‘로고 덕다운 라인 롱패딩’도 광고 직후 매출 2.5배 상승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외에도 커버낫, 휠라, 인사일런스 등 행사에 참여한 입점 브랜드 대부분이 무신사 입점 역대 가장 높은 거래 실적을 올리고 있다.

김태우 마케팅 본부장은 “올해로 5회째를 맞은 아우터 페스티벌이 올해는 무신사의 첫 TV광고와 시너지를 내면서 더욱 폭발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 내년 1월까지의 행사 기간 동안 고객들에게 다양한 혜택과 편리한 쇼핑을 지원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