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COS」, 뉴욕 건축사무소 '스나키텍처'와 아트 협업

Thursday, Nov. 9, 2017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 VIEW
  • 4017


H&M(대표 칼 요한 페르손)의 컨템포러리 브랜드 「COS」가 뉴욕에서 활동하는 디자인 스튜디오 ‘스나키텍처(Snarkitecture)’와 협업해 설치 작품 ‘루프(Loop)’를 선보인다. 어제(8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서울 종로구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대중에게 공개한다.

전시는 두 관으로 나눠져 있는데, 먼저 여러 개의 하얀 유리 구슬이 자동으로 거대 트랙 위를 끊임없이 굴러가고 있는 관을 만날 수 있다. 각기 다른 4개의 트랙이 서로 교차하고 복잡하게 얽혀 있는데 이 위로 5초 간격으로 구슬이 굴러 떨어지며 생동감 있는 소리를 만들어 낸다.

구슬은 400미터의 알루미늄 트랙을 따라 구르다 인접해 있는 방에서 수천 개의 구슬로 이루어진 바다를 형성한다. 총 10만개의 구슬로 이뤄진 바다이자 산을 볼 수 있다.

이 작품은 뉴욕 건축사무소 스나키텍처의 창립자가 어린 시절에 하던 구슬놀이에 대한 기억에 영감을 받아, 공학기술을 사용해 만들었다. 스나키텍처와 「COS」의 아트 협업 프로젝트는 이번에 세 번째다. 이 설치작품의 축소 버전을 「COS」 청담점에서 같은 기간동안 전시한다.



다니엘 아르샴(Daniel Arsham) 스나키텍처의 공동 창립자는 “작품 ‘루프’를 통해 사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우리의 의도다. 관객은 들어서는 순간에는 이해되지 않는 이 공간에서 사색할 수 있다. 재미있는 경험을 주는 동시에 탈출구로서의 역할도 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관객들에게 새롭고 고무적인 느낌을 제공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스나키텍처의 공동 창립자인 알렉스 무스토넨(Alex Mustonen)은 “우리는 관객들이 우리의 관점과 접근방식으로 「COS」의 브랜드 가치와 감성을 함께 경험했으면 했다. 이 작품이 관람객들과 상호작용할 수 있고, 기억에 남는 경험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