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성수동 최대 복합문화유통공간 ‘에스팩토리’ 연다

Wednesday, Mar. 15, 2017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 VIEW
  • 6615
핫플레이스의 집결지,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또 다른 복합문화유통공간이 생긴다. 에스팩토리(대표 이호규)가 운영하는 '에스팩토리'가 오는 5월 오픈한다. 대지면적 약 9917㎡(3000평)에 지상 3층으로 지어지고 있어 성수동 인근 복합문화유통공간 중 가장 크다.



'에스팩토리'는 성수역에서 도보 5분 거리, 옛 섬유 공장과 자동차 정비 공장을 리모델링한 곳이다. 지난 2015년 독특한 컨테이너 구조로 화제가 됐던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대표 박동문)가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커먼그라운드'와는 600m, 도보 10분 정도에 자리잡는다.

이곳은 권리금을 없애고 합리적 임대료로 디자이너, 청년창업가를 발굴하는 인큐베이터 역할의 공간으로 만든다. 특히 2층 ‘팩토리 리테일' 공간을 앞세워 운영자, 임차인, 소비자가 상생하는 복합문화공간을 만든다는 취지다.

팩토리 리테일에는 기성 브랜드 매장이 아닌, 독립 디자이너의 공방 등 특별한 이야기를 가지고 소비자들의 직접 경험을 돕는 매장의 우선 입주가 이루어진다. 상품도 대량생산 상품을 유통하는 대형마트, 쇼핑몰과는 달리, 에스팩토리에서는 독립디자이너들의 개성에 맞게 만들어진 상품을 만날 수 있다.

문화공간을 중심으로 임차인들의 안정적인 매장 운영을 지원하는 동시에 이들에게 마케팅, 홍보 컨설팅 등의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임차인들은 개방된 공간에서 직접 행사를 기획하거나 작품을 파는 등 자신의 브랜딩을 위한 활동을 할 수 있다. 또 소비자들은 이곳에서 독립 디자이너들의 상품 제작과정을 보고, 브랜드 스토리를 듣고, 상품을 체험하면서 브랜드 가치를 느낄 수 있다.

한편 에스팩토리는 이야기를 뜻하는 ‘스토리(Story)’와 공장의 뜻하는 ‘팩토리(Factory)’를 합친 이름이다. 무언가를 만들고 탄생시키는 공간을 의미하는 ‘공장’과 ‘스토리’라는 단어가 만나, 생산자와 소비자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만들어지는 새로운 콘셉트의 공간이 될 것임을 암시한다.

현재 에스팩토리의 먼저 오픈된 전시 공간에서는 빅뱅 데뷔 10주년 전시회에 이어 ‘클림트 인사이드’ 전시가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