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아가타」, 한국 새주인은?

Today's News

< 컴퍼니 >

16년「아가타」, 한국 새주인은?

Friday, Nov. 23, 2012 | 문명선 기자, moon081@fashionbiz.co.kr

  • VIEW
  • 3483
프랑스를 대표하는 주얼리 브랜드인「아가타」의 한국 파트너가 교체된다. 지난 1996년부터 한국 전개를 맡아온 폴린컴퍼니(대표 이선희)에서 스타럭스(대표 박상배)로 한국 판매권자가 바뀌는 것. 오는 12월 30일까지만 폴린컴퍼니에서 전개하게된다. 이에따라 폴린은가로수길 플래그십스토어에서 패밀리세일을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브랜드 정리 작업에 들어갔다.

폴린은 이번 주 11월 22일(목요일)부터 24일(토요일)까지 최대 80% 세일을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 면세점 3개점에 대한 운영권만 가져간다. 현재 가로수길 직영점외에 백화점 13개점에 입점해 있다.

스타럭스는 「구찌」시계 및 주얼리로 시작해 「게스」시계등을 전개했으며 최근 「판도라」브랜드로 구슬팔찌붐을 일으키는 등 주얼리 부문 스타마케팅에 강하다. 계열사로 커피빈코리아를 운영하고 있다.

한편,「아가타」브랜드의 소유권은 홍콩 킹파워그룹이 갖고 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