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HK, 킥보드 룩 ‘판젠’ 론칭

Premium Report

< Casual >

YHK, 킥보드 룩 ‘판젠’ 론칭

Thursday, Aug. 22, 2019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4360
1020 스트리트룩 주도…  글로벌 도전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해 보실 수 있습니다.


티셔츠 마크에 화려한 네온과 포인트 라인, 에지 있으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번 새롭게 시장에 진입한 YHK(대표 김한, 김영혁)의 판타스틱제너레이션(이하 판젠)은 스트리트 캐주얼을 위주로 하지만 ‘킥보드’룩에 초점을 맞춰 풀었다.

브랜드 콘셉트에 대해 김영혁 대표는 “다른 캐주얼 브랜드들이 있지만 우리만의 색깔이 필요했어요. 많은 고민을 했고 폭넓은 영역보다는 좁고 깊더라도 명쾌한 이미지를 가져가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습니다”라며 브랜드의 정체성에 대해 어필한다.

“기존의 스트리트 문화인 스케이트보드와 서핑이 퍼스널 모빌리티 문화에 자리를 내어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퍼스널 모빌리티가 새로운 스트리트 문화를 만들 것이라 확신합니다. 저희 브랜드의 주요 포인트는 퓨처리스틱, 퓨트로, 사이키델릭 등의 요소로 저희 컬렉션에 녹여내고 있지만 대중한테 너무 어렵지 않게 다가가려 합니다”라고 브랜드 콘셉트에 대해 얘기한다.

무신사 · W컨셉 등 온라인 중심 채널 다각화
에이지 타깃은 10~20대로 가격대는 반팔티 4만~8만원대, 셔츠 9만~15만원대, 후드 8만~18만원대다. 또한 소비자와 직접적인 소통을 위해 자사몰 확장과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유통망은 온라인으로는 무신사  · W컨셉 · 29CM 등에 입점해 있으며, 오프라인 매장은 압구정 보이플러스와 부산 서면 크램잇에 전개 중이다.

다양한 채널들의 매장 전개 외에도 바이어들의 수주회 참여와 쇼룸 등을 통해 브랜드의 인지도를 점차 높여 나갈 계획이다. 김한 대표는 “킥보드를 모티브로 잡은 것은 어쩌면 모험일 수 있지만 그 시장은 분명 니즈마켓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우리가 즐겁게 만들 수 있는 일이라 분명 고객들도 즐거운 브랜드를 만나게 될 것입니다”라고 어필한다.

이어 “우리가 생각하기에 재미있게 컬래버레이션 할 수 있어 보이면 어느 분야와도 진행 가능해요. 현재 브랜드 콘셉트인 퍼스널 모빌리티에 맞춰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서비스 업체들과 커뮤니케이션 중에 있습니다”라고 앞으로의 플랜에 대해 설명한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확대해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유학파 출신들 의기투합해 론칭 결정
판타스틱제너레이션 팀원은 총 5명이다. 팀원 구성에는 특별한 인연이 있다. 김영혁, 이인주, 김한, 심주희, 김종민 모두 영국 유학파 출신이다. 학부 시절 의기투합해 브랜드를 론칭하게 된다. 이들 가운데 김한 대표는 판타스틱제너레이션 외에도 자신의 여성복 브랜드인 한킴을 전개 중이다. 이인주 대표 또한 국내에 잘 알려져 있는 디자이너 브랜드 문리의 대표이기도 하다.

이인주 디자이너는 “이 브랜드 외에도 각자의 브랜드를 하고 있지만 좀 더 신나고 흥미 있는 일을 펼치기 위해 만났습니다. 어쩌면 우리들 속에 내재돼 있는 끼들이 판타스틱제너레이션을 통해 발산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한다.

이 브랜드는 킥보드라는 콘셉트의 브랜드로 시작하지만 다양한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브랜드 색깔과 영역을 넓혀갈 예정이며, 개성 있는 작가들과 뮤지션 외에도 판타스틱제너레이션과 케미가 맞는 소재들을 지속적으로 찾아가며 고객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 패션비즈 2019년 8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