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통상, 남성복 싹쓸이(?)

Fashion Report

< Menswear >

신성통상, 남성복 싹쓸이(?)

Tuesday, Nov. 17,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127
지오지아 · 앤드지 · 에디션 · 올젠… 4인 4색 상승세






신성통상(대표 염태순)이 남성복 시장 마켓셰어를 매년 확대해 나가고 있다. 1000억대 볼륨 브랜드 지오지아를 비롯해 프리미엄 컨템퍼러리 앤드지, 시티 캐주얼 에디션센서빌리티 그리고 남성 캐주얼 올젠까지 4개 브랜드 공히 매출 신장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무엇보다 미얀마 자체 생산라인을 가동하면서 동업계 브랜드 대비 합리적인 가격대와 우수한 품질이 매출 성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기본물부터 트렌디한 상품군까지 폭넓은 구성력, 에이지 구애를 받지 않는 스타일링, 그리고 온 · 오프를 넘나들는 공격적인 영업력이 더해져 이제 남성복 마켓의 대표적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브랜드 포트폴리오 또한 슈트, 타운 캐주얼, 컨템 캐주얼 등 폭넓게 운영돼 2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공략할 수 있다. 또 S/S 시즌에는 셔츠와 티셔츠류, F/W 시즌에는 다운과 온에어 등 매출 주력 키 아이템이 확실해 기본 매출을 잡아주는 효과가 있다.  

슈트와 캐주얼 등 다품종, 겨울엔 다운 승부  

올겨울에도 전 브랜드가 경량 패딩부터 헤비 다운류 그리고 베스트와 코트까지 다운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군을 제안한다. 이 역시 자체 생산라인에서 선기획을 통해 이뤄져 동업계 대비 절반에 가까운 가격대를 내놓고 있다. 중간마진 없이 다이렉트로 소재부터 완제품까지 핸들링하는 파워가 이제 마켓에서 매출을 올리는 원동력으로 작용한다.  

앞서 겨울 판매에 돌입해 얼리버드 판매를 통해 매출 비중이 높은 겨울장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최근에는 스타필드 안성점에 지오지아와 에디션센서빌리티, 올젠이 각각 매장을 오픈해 개점 2주 만에 통합매출 5억원을 돌파했다. 브랜드별로 지오지아 2억3000만원, 올젠 1억5000만원, 에디션센서빌리티 1억3000만원씩 올린 것이다.  

3개 브랜드 모두 예상 목표치를 훌쩍 뛰어넘었으며 F/W 신상품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어 고무적이다. 스타필드 안성점은 경기 남부 지역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로 입점 업체 300여개 중 100여개의 패션 브랜드가 입점을 마쳤다.    




스타필드 안성점 오픈 2주 만에 5억 돌파  

이 가운데 신성통상 남성복 3개 브랜드들은 모두 안성점 패션 매출 10위권 내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 신성통상 남성복 브랜드들은 스타필드 안성점 외에도 온 · 오프라인을 아우르는 공격적 프로모션으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유통 시장의 불황을 타파해 나갈 계획이다.

올해 지오지아는 론칭 25주년을 맞이해 기념이 될 만한 컬래버레이션을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브랜드의 스토리와 잘 어울리는 아티스트를 선정해 아트워크로 풀어낸 상품들은 기존 지오지아와 차별화돼 특별한 의미를 전달한다.  








이번 F/W 시즌에는 전속모델 박서준과 함께 지오지아 25주년을 축하하는 파티를 콘셉트로 한 화보도 공개했다. 언택트 시대에 맞춰 박서준의 집콕 파티를 콘셉트로 했는데, 주력상품인 퍼스트 슈트부터 카멜 코트와 오렌지 컬러의 니트, 미니멀한 올블랙 스타일까지 다채로운 스타일을 연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에디션 · 올젠, 뉴포티 캐주얼로 시장 리딩  

에디션센서빌리티는 올 추동 룩을 컬러 · 여유 · 심플 · 감성 · 포근함 5가지 키워드로 풀어냈다. 키 아이템인 캐시미어 스웨터와 아우터를 통해 타운 캐주얼에 세련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캐시미어 블렌디드 스웨터를 베이지와 브라운의 톤온톤 믹스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연출했으며, 심플한 피케 니트 등은 세련된 남성의 멋을 선보인다.  

올젠 또한 1000억대 브랜드로 점프해 뉴포티를 위한 남성 캐주얼 브랜드로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다양한 소재와 컬러풀한 믹스매치로 좀 더 건강하고 밝은 에너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올겨울 구스 경량 베스트, 캐시미어 블렌디드 니트, 컬러 쇼트다운 등을 주력 아이템으로 하면서 온 · 오프타임에 겸해 입을 수 있는 실용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한편 탑텐을 포함해 남성복 브랜드들의 상승무드에 힘입어 6월 회계법인인 이 회사는 설립 이래 처음으로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하며 1조205억원을 올리는 성과를 냈다. 이는 전년대비 8.6% 신장한 수치다. 더불어 영업이익은 525억원, 당기순이익은 93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대비 10.8%와 20.2% 늘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