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프 ‘가을철 두피, 건강하게 관리하는 법’ 제안

Today's News

< Cosmetic >

달리프 ‘가을철 두피, 건강하게 관리하는 법’ 제안

Friday, Sept. 24, 2021 | 이광주 기자, nisus@fashionbiz.co.kr

  • VIEW
  • 1375
흔히 가을을 탈모의 계절이라고 한다. 이 시기 탈모량이 늘어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여름철 자외선과 피지 분비 증가로 인해 두피가 약해진 상태에서, 계절에 따른 호르몬 변화까지 겹치면서 탈모가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평소보다 더욱 적극적으로 두피를 관리해줄 필요가 있다. 토탈 헤어케어 브랜드 달리프와 함께 가을 환절기 두피 관리법에 대해 알아봤다.

두피는 피부의 시작점으로 두피의 탄력이 떨어지면 피부 탄력까지 잃기 쉽다. 특히 가을철 자외선은 여름 자외선만큼 강하기 때문에 자외선이 강한 날에는 양산, 모자로 두피를 보호하고, 매일 사용하는 샴푸를 선택할 때는 쌓인 노폐물을 깨끗하게 씻어낼 수 있는 딥클렌징 샴푸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그중 ‘달리프 베러 루트 릴렉싱 샴푸’는 탈모증상완화기능성 샴푸다. 자연유래 계면활성제로 부드러운 거품을 생성하여 두피에 남아있는 노폐물, 각질 등을 깨끗하게 제거하여 건강한 두피환경을 만들어 준다.

두피에 수시로 영양을 줄 수 있는 헤어토닉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가려움이나 열감 해소에 도움을 주는 한편 손상된 두피를 진정시키고 보호해주는 효과도 기대해볼 수 있다.




‘달리프 베러 루트 헤어토닉’은 샴푸 후 젖은 머리 또는 마른 두피 그리고 일상 생활에서 수시로 사용하는 뿌리는 두피 영양제다. 간편하게 뿌려 영양을 공급하고 시원한 쿨링감을 주며, 건조한 두피와 모발에 수분을 부여한다.

달리프 관계자는 “탈모는 유전적인 영향뿐 아니라 외부적인 요인으로부터 발생되는 경우도 많으며, 평소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계절이 바뀌는 요즘, 집중적인 관리를 통해 두피 건강을 지키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