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템 셔츠 아노블리어, 올해 3배 외형 확대 예상

Today's News

< 브랜드 >

컨템 셔츠 아노블리어, 올해 3배 외형 확대 예상

Tuesday, July 13, 2021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700


에이앤비(대표 최광민)에서 전개하는 컨템퍼러리 셔츠 브랜드 '아노블리어(ANOBLIR)'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이 브랜드는 상반기 전년대비 매출이 200% 성장한데서 그치지 않고 올해 말까지 300% 성장세를 자신한다.

아노블리어는 미니멀한 디자인, 자연스러운 실루엣, 퀄리티 있는 소재와 합리적인 가격의 셔츠 전문 브랜드다. 아노블리어가 높은 퀄리티에도 3만~5만 원대의 합리적인 가격을 유지하며 ‘가심비 끝판왕’으로 불리는 이유는 자체적으로 생산 공장을 운영해 불필요한 단가를 없앴기 때문이다. 모든 상품은 고급 봉제 방식인 체인 스티티를 적용해 내구성이 좋고, 독자적인 패턴 개발로 완성한 오버핏 실루엣은 체형과 남녀 성별에 관계없이 입을 수 있다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또 최근에는 ‘패피들의 쌤’이라고 불리는 유튜버 깡스타일리스트와 래퍼 레디와의 협업이 매출상승의 큰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온라인 패션 플랫폼의 전체 상품 1위와 실시간 브랜드 랭킹 2위는 물론 시즌 제품들이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인기 아이템 상위 부분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트렌디한 오픈 카라 디자인에 린넨 소재를 접목한 여름용 셔츠가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레디가 디자인한 패턴 셔츠들의 반응도 뜨겁다.

깡스타일리스트의 유튜브 영상에도 소개된 바 있는 ‘루즈핏 오픈 카라 텐셀 린넨 셔츠’는 식물에서 추출한 텐셀, 린넨의 혼방 원단으로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켜 한 여름에도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몸을 따라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루즈핏과 개방감 있는 오픈 카라 셔츠로 시원한 연출이 가능하며 집에서도 세탁이 가능해 실용적이다.

핫서머 시즌이 시작되며 반팔 셔츠도 키 아이템으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레디가 디자인한 ‘오버핏 오픈 카라 페이즐리 반팔 셔츠’는 오리지널 페이즐리를 패치워크 패턴으로 재해석해 스트리트 무드를 강조했다. 쇼츠와 연출해 휴양지에서 착용하기도 좋지만 슬랙스와 연출해도 과하지 않은 단정함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미니멀한 디자인에 라운드 투 포켓으로 디테일을 살린 ‘오버핏 오픈 카라 린넨 반팔 셔츠’와 ‘오버핏 일반 카라 린넨 셔츠’도 스테디셀러 아이템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이 브랜드는 무신사와 자사몰을 통해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