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현대백화점, 리빙 MD 강화... 두 자릿수 신장세

Tuesday, Feb. 23,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577
현대백화점(대표 김형종)이 리빙 콘텐츠 차별화하면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2018년 무역센터점과 천호점에 각각 럭셔리 리빙관과 5300㎡ 규모의 리빙관(두 개 층)을 선보이는 등 리빙 콘텐츠 차별화에 공을 들여왔다.

그 결과 현대백화점 리빙 상품군 매출 신장률은 2018년부터 3년 연속(‘18년 18.3%, ‘19년 13.8%, ‘20년 14.2%) 두 자릿수 신장을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 장기화의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신장세를 나타냈다.

이번에는 대 미아점은 8층에 토탈 인테리어 전시장 ‘리바트 미아점’을 오픈했다. 매장 규모는 714㎡(216평)로, 현대백화점 15개 전 점포의 리빙 브랜드 매장 중 가장 크다. ‘리바트 미아점’은 현대리바트의 소파와 식탁, 수납장 등 일반 가구부터 주방 가구(리바트 키친), 욕실(리바트 바스) 등은 물론, 조명·홈퍼니싱 소품까지 총망라된 토탈 인테리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현대 미아점에 '리바트 미아점' 초대형 매장 오픈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 2019년부터 윌리엄스 소노마의 홈퍼니싱 스타일링 서비스를 운영해 왔지만, 주방과 욕실, 중문 등 리모델링 전문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그룹 계열사인 현대리바트와 손잡고 토털 인테리어 매장을 추가로 선보이는 것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종합 건자재 기업 현대L&C와 토탈 홈케어 기업 현대렌탈케어(렌탈) 등 리빙 관련 계열사들과의 함께 복합 리빙 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개념 온·오프라인 매장 도입도 검토 중이다.

김정희 현대백화점 리빙사업부장(상무)는 “주거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다, 코로나19로 ‘스테이 홈’ 트렌드가 자리를 잡으면서 전문적인 리빙 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도 크게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리빙 트렌드를 선도할 수 있는 차별화된 매장을 구성해 리빙 상품군을 백화점 핵심 MD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현대백화점 미아점 '리바트 미아점' 전경.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