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영 디마디 대표 “리빙 브랜드 신예 스타로”

Today's News

< 브랜드 >

정두영 디마디 대표 “리빙 브랜드 신예 스타로”

Wednesday, Feb. 17, 202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5056
정두영 디자이너가 지난해 9월 론칭한 리빙 브랜드 '디어마이디어(이하 디마디)'가 백화점으로 유통망을 확장하면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정두영 디마디 대표는 "기존의 리빙숍과 달리 패션 감성으로 접근하고 테이블웨어라는 개념을 내세운 것이 주효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마디는 서울 성수동에 플래그십스토어 1개 매장을 전개하다가 백화점의 러브콜을 받고 지난해 말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위마켓'을 시작으로 팝업 스토어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매출이 꾸준히 오르면서 더현대서울(현대 여의도점)과 현대 판교점 팝업도 입점을 확정지은 상태다.

또 얼마 전 갤러리아 광교점 내 '기프트샵'에도 들어가 소비자들과 만나고 있다. 트랜드 컬러를 시즌별로 제안하는 등 세라믹 그릇 제품에 세련된 컬러감을 입혀 짧은 기간에도 인지도와 인기를 얻는 데 성공했다.




정 대표는 "최근 혼족과 집콕족 등이 늘어나면서 리빙 마켓은 계속 성장하고 있다"면서 "음식을 만들고 플레이팅을 중시하는 젊은 층에 감각적인 그릇을 선보인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으로 사업을 구체화했는데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서 "패션 디자이너가 론칭한 브랜드로 꾸준히 이슈를 몰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두영 대표는 신원의 남성복 지이크파렌하이트와 반하트옴므를 이끌었던 디렉터로서 서울패션위크 패션쇼와 다양한 방송 출연으로 주목받았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