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Int"l, 반짝 추위로 여성복 매출 36.3% 증가

Today's News

< 브랜드 >

신세계Int'l, 반짝 추위로 여성복 매출 36.3% 증가

Wednesday, Oct. 7, 2020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2829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장재영)의 자사 여성복 브랜드 보브, 지컷, 스튜디오 톰보이, 쥬시꾸뛰르의 10월 1~4일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3% 증가했다. 10월은 본격적인 가을·겨울 상품 판매가 이루어지는 시기인 만큼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상청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0월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평균 기온은 작년 동기간 보다 2.4도~5.8도 가량 낮게 나타났으며, 연휴가 끝나자마자 올 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다.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자 간절기부터 초겨울까지 활용하기 좋은 가볍고 실용적인 겉옷이 여성복 매출을 주도했다. 퀼팅으로 보온성을 높인 경량 패딩부터 가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트렌치코트, 정장과 캐주얼차림 어디에나 잘 어울리는 트위드 재킷 등이 큰 인기를 끌었다.

그 중에서도 최근 프리미엄 라인 ‘블랙 라벨’을 출시하며 고급화 전략을 취하고 있는 여성복 쥬시 꾸뛰르(Juicy Couture)는 10월 1~4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3.1% 급증했다. 같은 기간 동안 판매 순위 10위 안에 블랙 라벨 제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할 만큼 고급 라인이 큰 인기를 끌었다. 브랜드 타깃 연령층을 확대하고 고급 비즈니스 캐주얼 제품을 다양화 한 것이 매출 증가에 도움이 됐다.  

쥬시꾸뛰르 53%, 스튜디오톰보이 44% 등 성장  

특히 블랙 라벨 제품 중 간절기부터 한겨울까지 활용하기 좋은 카디건이 매출을 견인했다. 카디건을 포함한 니트류의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43.1%, 경량 다운 등의 재킷류는 76.5% 증가했다. 경량 다운의 경우 완판을 눈앞에 두고 있어 1차 재생산에 들어간 상태다.

여성복 스튜디오톰보이는 같은 기간 매출이 43.9% 신장했다.  특유의 오버사이즈 재킷과 트렌치코트, 경량 퀼팅 재킷, 트렌치코트 등의 아우터가 판매 호조를 보였다. 그 중에서도 동물성 가죽 대신 에코 레더를 사용해 제작한 페이크 레더 코트는 이미 모든 색상이 완판됐을 만큼 큰 인기를 얻었다. 이 제품은 1차 리오더를 진행해 이달 중순 재입고를 앞두고 있다.

여성복 지컷(G-CUT)은 자사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 내 여성 코트 카테고리 판매 순위 1~5위를 모두 차지하며 10월 1~4일간 전년비 25.5%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지컷은 예년보다 한 달 앞서 퀼팅 경량 패딩을 주력으로 한 캡슐 컬렉션을 출시했다.  이 외에도 여성복 보브(VOV)는 동기간 매출이 22.7% 신장했다. 에코 레더로 제작된 셔츠형 재킷, 여성스러운 스타일과 보온성까지 만족시키는 트위드 재킷과 가디건 등이 잘 팔렸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코트, 경량패딩 등의 아우터 매출은 보통 10월 중순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증가하는데 올해는 10월 초부터 판매량이 크게 늘고 있다”면서 “날씨와 고객 소비 패턴에 맞춘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매출을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패션비즈=홍승해 기자]

*스튜디오톰보이






*지컷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