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코튼, 파일럿 코트에 집중…온라인 버전까지

Today's News

< 브랜드 >

헨리코튼, 파일럿 코트에 집중…온라인 버전까지

Thursday, Oct. 24, 2019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4533
코오롱FnC부문(COO 이규호)의 남성 캐주얼 헨리코튼이 시그니처 아이템인 파일럿코트에 집중하고 있다. 파일럿코트는 2005년 첫 출시 이후 매시즌 업그레이드를 통해 남성복 시장에서 파일럿코트라는 고유명사를 탄생시키며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해왔다.

파일럿 코트는 네 가지 버전으로 디자인과 기능성을 겸비한 파일럿 프리모(Pilot Primo), 클래식 파일럿코트(Classic Pilot), 스핏파이어 코트(Spitfire), 파일럿 엑스 코트(Pilot – X)가 출시되었다. 특히 파일럿 엑스 코트는 온라인 단독 버전으로 한정판, 리미티드 에디션이다.

헨리코튼은 고객과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하기 위해 파일럿코트의 리뷰를 ‘박스까남’ 유튜브 채널에서 10월 24일 공개한다. 뷰어들을 위해 기간 한정 시크릿 프로모션도 10월 24일부터 29일까지 진행한다. 유튜브 채널 박스까남의 신동헌은, 라이프스타일 칼럼니스트이자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이며 ‘뭐 사야 할 지 고민될 때 “걍 이거 사!” 정해주는 채널’로 구독자 약 7만명을 보유하고 있다.




유튜버 ‘박스까남’의 파일럿코트 리뷰 영상 공개

권송환 헨리코튼 브랜드매니저는 “파일럿코트는 출시 후 꾸준히 사랑을 받아온 시그너처 아이템"이라며 "그간 30대 후반에서 40대에 가장 큰 인기가 있었지만 다양한 버전의 제품과 온라인 단독 제품 출시로 30대 초반의 구매율이 추가로 늘며, 연령층을 다양하게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파일럿 프리모’는 파일럿코트의 프리미엄 버전으로, 헨리코튼 브랜드의 본고장인 이탈리아의 스튜디오 페스포우(Pespow:로로피아나, 몽클레어, 버버리, 아크네스튜디오 등 해외유명 브랜드와 협업)와 협업한 제품이다. 테일러드 라펠 디자인에 안감은 구스다운 충전재를 더해 보온성이 우수하고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편안하면서 세련된 핏을 보여주며 카키와 그레이 두 가지 컬러로 금액은 115만원이다.

‘클래식 파일럿코트’는 헨리코튼 파일럿코트의 전신으로 대표 시그너처 아이템이다. 구스다운 소재로 보온성을 높이고 시즌마다 업그레이드를 통해 가장 대중적이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베이지와 그레이 두 가지 컬러로 금액은 62만원.

‘스핏파이어 코트’는 파일럿코트의 성동버전으로 가벼우면서 따뜻함을 유지해주고 칼라 부분에는 탈부착이 가능한 리얼 양털로 멋스럽고 클래식한 연출이 가능하다. 카키와 그레이 두 가지 컬러로 금액은 75만원이다.

‘파일럿 엑스’는 온라인 단독 버전으로 경량 소재를 사용해 클래식 파일럿코트 대비 30% 가벼운 무게감으로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새로운 온라인 단독 버전 출시로 24일부터 29일까지 기간 한정 10% 시크릿 오퍼가 제공되며 토트백이 증정된다. 브라운, 그린, 네이비 세 가지 컬러로 금액은 54만원이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