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역대 최대 성과 달성

Today's News

< 브랜드 >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PID)’ 역대 최대 성과 달성

Monday, Mar. 13, 2017 | 패션비즈 인터넷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3014
대구광역시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의열)가 주관한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프리뷰 인 대구(PID 3.8~10)’가 지난 3월 10일 끝났다.



사진 : ‘2017 대구국제섬유박람회 프리뷰 인 대구’

장기적인 경기 불황 속에서도 325개사(해외 9개국 97개사), 참관객 24,215명(전년대비 3.1% 상승)이 방문하여 참가업체들이 약 2억2천7백만불(전년대비 6.3% 증가)의 상담 성과와 약 9천2백30만불의 계약 성과(전년대비 3.3% 증가)를 거두며 3일 간의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금년으로 16회를 맞이한 이번 PID는 ‘미래적 감성과 첨단기술의 융합’라는 슬로건 아래 ‘2017 대구패션페어’와 동시행사로 개최되어 섬유소재, 산업용소재, 패션의류, 봉제완제품 등이 총망라된 대형 비즈니스 전시회(총 470개사 참가 : PID/325개사, DFF/145개사)를 조성하여 섬유패션 스트림간의 융합 전시회로서 시너지 효과를 창출했고, 의류 및 산업용 섬유 수요 업계를 포함한 섬유 관련 바이어들에게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특히 중국 사드사태에도 불구하고 이번 PID에서는 중국 및 인도 등 해외 참가업체와 초청 바이어가 당초 유치 계획대로 안정적으로 전시회에 참가했고 3일간 총 27개국에서 1,815명의 해외바이어가 방문했다.

효성, 코오롱패션머티리얼, 영원무역, 성안 등 국내 주요 기업들과 지역 기업들이 전년도와 대비해 신소재를 대거 출품하고 기술력이 강화된 첨단 소재들을 선보여 전시아이템과 콘텐츠의 다양성에 있어 긍정적인 반응을 받았다.

특히 의류용 분야는 고감성 고기능성 신소재를 사용한 의류소재의 전시를 통해 다양한 범위로의 확대를 가능하게 했으며 산업용 섬유 분야에서는 탄소섬유, 슈퍼섬유, 산업용 안전용품, 내마모성 강화반사실, 전도성섬유, 냉감, 발열소재, 황사 및 미세먼지 보호소재 등 산업용 융합 복합소재와 인체 및 환경친화용 섬유제품 등 미래섬유들이 대거 출품되어 관심을 끌었다.

지역 섬유패션 브랜드의 육성과 홍보를 위해 특별관으로 설치된 ‘특화소재&브랜드관’은 43개사의 특화기능과 특허소재, 브랜드 제품(라이프스타일, 스포츠/아웃도어, 홈텍스타일 등)을 집중적으로 홍보했고, 특히 대구·밀라노 공동브랜드 「DAMILAB」이 참가해 향후 지역 중심의 ‘글로컬(Glocal) 브랜드’로써 해외 바이어들에게 높은 관심과 품평을 받았다.

주요 해외바이어로는 중국거점지역(북경, 항주, 상해, 심천, 광저우, 남경)을 중심으로 중국 대형 브랜드(란시, CG그룹, 포조, 천통, 판시노어 등)가 대거 참가했고, 일본(라코스테, 도요다그룹의 소싱디렉터), 미국(노테베라, 뎁스), 인도네시아(부사그룹, 하이어패럴) 프랑스, 이태리, 터키, 두바이, 싱가포르, 태국 등의 해외 유명바이어들이 참가했다.

내수에 있어서는 동대문 원단시장 바이어·컨버터 등 수도권 내수바이어 및 슈페리어, 바바패션, 형지어패럴, 신원, 파카, 빈스빈, FNG 등 국내 패션의류 브랜드들이 대거 참가하여 내수 시장을 겨냥한 실질적인 상담으로 연결됐다.

또한 ‘직물과 패션의 만남전’, ‘대구패션페어 바잉쇼’, ‘글로벌섬유비전포럼(TEXPO/4차산업혁명과 섬유산업의 미래, 10개국 600여명 참가)’, ‘섬유체험행사’ 등 다양한 행사가 동시에 개최되어 관련 국내외 산학계 및 일반인 참관객들에게도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번 2017년 PID 행사를 마치면서 대구경북섬유산업연합회 이의열 회장은 “이제 지역 섬유패션산업은 직물과 패션의 융합을 통해 고감성 하이패션 섬유산업을 강화해 지역 브랜드를 글로벌화 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섬유산업의 미래 성장동력은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핵심소재와 공정 기술로서, 이를 위해 지역 산업용 섬유산업을 산학연 및 정부가 다함께 노력하여 자동차, 환경, 메디컬, 항공, 물산업 등의 미래산업과 융복합하여 나아갈 계획으로, PID 전시회가 최전선에서 첨병 역할을 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