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형지엘리트, 폐페트병 활용한 학생복·유니폼 확대

Wednesday, August 4, 2021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431

형지엘리트(대표 최병오)가 친환경 의류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버려진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학생복과 유니폼을 출시한 데 이어 근무복 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친환경 경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최근 형지엘리트는 포스코그룹사, 티케이케미칼과 손잡고 ‘국산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친환경 근무복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형지엘리트는 티케이케미칼이 생산하는 ‘국산 폐페트병 재생섬유(K-rPET)’를 활용해 포스코건설과 포스코ICT, 포스코A&C의 근무복을 제작하고, 향후 2년간 포스코 3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서는 울산항만공사를 비롯한 4개 기업과 함께 해양오염의 주범인 폐페트병을 사용해 재활용 의류 저변을 확대하고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형지엘리트는 울산항에서 수거한 페트병으로 만든 ‘에이스포라-에코(ACEPORA-ECO®)’ 원사를 활용, 학생복과 단체복, 스포츠 의류 등 다양한 친환경 의류를 제작해 유통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친환경 소재를 가장 먼저 적용한 분야는 학생복이다. 형지엘리트의 교복 브랜드 ‘엘리트학생복’은 올해 4월 업계 최초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로 만든 ‘리사이클링 쿨스판’ 하복 바지를 선보였다. 시원한 착용감을 자랑하는 ‘쿨스판’ 바지에 친환경 폴리에스터 원사인 ‘리젠(regen®)'을 적용한 것으로, 사방 스트레치 소재를 사용해 신축성과 통기성을 높이는 동시에 선명한 색감을 살렸다.

지난해 새롭게 진출한 스포츠상품화 사업에서도 친환경 행보가 돋보인다. 형지엘리트는 프로야구단 SSG랜더스의 공식 상품화사업권자로, ‘SSG랜더스X스타벅스’ 스페셜 유니폼인 ‘랜더스벅’을 출시한 바 있다. SSG랜더스의 기본 홈 유니폼 디자인을 토대로 스타벅스 고유의 녹색과 함께 스타벅스 레터, 사이렌 로고를 적용한 이 유니폼에는 버려진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리사이클 폴리에스테르’ 원사가 적용돼 관심을 모았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근 환경보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상품들이 주목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미래 조성에 힘을 보태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형지엘리트의 모회사인 형지그룹은 지난달 28일 서울 역삼동 형지 사옥에서 'ESG 그린퓨처센터' 출범식을 열고, 계열사와 함께 전담조직을 신설해 각 영역별 위원과 전담 리더 등을 임명했다. ‘ESG 그린퓨처센터’는 UN 책임투자원칙에 따라 회사의 환경·사회적 책임, 주주가치 제고 등 ESG 경영 활동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형지그룹은 친환경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건강한 지배구조와 탄탄한 성장으로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가는 것은 물론 고객과 대리점주, 임직원, 지역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동반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사진 설명: 지난 6월30일 열린 ‘친환경 근무복’ 업무 협약식의 모습, 좌측부터 윤수걸 포스코ICT 기업시민사무국장, 정석원 형지엘리트 B2B사업부장, 박철호 포스코건설 기업시민사무국장, 성효경 티케이케미칼 폴리에스터사업부장, 조철 포스코A&C 기업시민섹션리더>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