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서울시에서 주관하는 서울패션위크는 어떤 모습?

Monday, March 22, 2021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4778

오늘부터 27일까지 6일간 ‘2021 F/W 서울패션위크’가 비대면 디지털로 개최된다. 이번 서울패션위크는 서울디자인재단에서 서울시로 주최가 이관되며 국내 최대 규모 국립 박물관‧미술관 내부가 최초로 런웨이 무대가 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의 삼국시대 유물과 국보 83호 반가사유상을 배경으로 한 국내 디자이너들의 패션쇼, 국립현대미술관의 이승택, 양혜규 등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 전시장과 현대미술 작품을 배경으로 한 패션쇼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된다. K-컬쳐의 대표 문화콘텐츠와 K-패션이 결합된 한국미 가득한 패션쇼 무대가 전 세계인의 이목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또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선 서울의 매력과 연계된 장소들도 런웨이 무대로 변신한다. 마포‧이촌‧여의도‧광나루 한강지구와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까지 서울의 역사와 문화, 자연을 느낄 수 있는 대표 명소들이 총출동한다.

서울패션위크 홍보대사로는 영화배우 배두나가 나선다. ‘루이비통’ 모델, 넷플릭스 작품들로 글로벌 무대에서 얼굴을 알린 만큼 서울패션위크의 글로벌 인지도 상승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배두나씨의 홍보 영상과 패션쇼 주요 영상이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송출될 예정이다.

오프닝은 판소리가 포함된 대중음악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범 내려온다’의 이날치가 국립중앙박물관에서,피날레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이승택 작가 전시 공간과 어우러진 페기구의 DJ 공연으로 큰 기대를 모은다.

한편 코로나19로 침체된 국내 패션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는 국내‧외 판로 개척의 장도 마련된다. 국내 디자이너와 해외 유수 바이어 간 B2B 온라인 수주상담 ‘트레이드쇼’와 일반 소비자를 위한 ‘라이브커머스’를 병행해 접근성을 높이고 매출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첫 디지털 런웨이를 선보인 작년 10월 ‘2021 S/S 추계 패션위크’로 디지털 패션쇼 방식의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올해는 콘텐츠를 보강해 한 단계 진화시킨다는 목표다. 또 보다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올해부터 서울패션위크를 시가 직접 주관한다.

이번 2021 F/W 서울패션위크의 3대 주력 프로그램은 ‘디자이너별 런웨이 영상을 선보이는 디지털 패션쇼’, ‘디자이너와 해외 바이어 간 1:1 온라인 수주상담’, ‘디자이너 의류를 판매하는 라이브커머스’다.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패션위크는 서울시가 국내 패션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원하는 대표적인 사업으로 서울패션위크를 통해 국내 패션계에서도 BTS 같은 글로벌 스타 브랜드가 탄생하고 이것이 국내 패션계의 위상을 높이고 활성화되는 선순환 구조로 자리 잡기를 기대 한다”라고 말했다.

또 “올해는 문화 경쟁력을 상징하는 국립 박물관‧미술관이 런웨이로 최초 개방돼 ‘패션’이 ‘도시’와 ‘역사 문화’를 입는 시도가 이뤄진다. 단순히 패션쇼에 그치는 것이 아닌 서울의 도시 브랜드를 알리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다양한 관광‧산업 효과를 동시에 거두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2021 F/W 서울패션위크의 런웨이 영상은 오늘부터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seoulfashionwek.org)와 유튜브 채널 그리고 V라이브, 네이버TV, tvND, TVING 등의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세부 일정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사진설명: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곽현주 디자이너의 ‘곽현주컬렉션’,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진행된 고태용 디자이너의 ‘비욘드클로젯’, 문화비축기지에서 펼쳐진 김아영 디자이너의 ‘까이에’ 쇼의 모습(위부터)>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