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ews

에스모드서울 발표회, 차세대 디자이너 눈길

Monday, December 12, 2016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 VIEW
  • 6846


에스모드 서울이 지난 8일 제26회 졸업작품발표회를 국내외 패션계 인사와 학부모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졸업작품 패션쇼는 'CROSS ARTSY'라는 타이틀로, 3년 동안 스틸리즘(패션디자인)과 모델리즘(패턴디자인) 과정을 익힌 각 전공별 총 74명이 제작한 작품 268점을 소개했다.

여성복, 남성복 전공 학생들은 총 10개 스테이지로 구성된 패션쇼로, 아동복, 란제리 전공 학생들은 전시 형태로 각각 졸업 컬렉션을 선보였다. 마지막 순서로 올해의 수상자도 발표됐다.

매년 졸업작품 발표회에 참석하는 크리스틴 발터 보니니(Christine WALTER-BONINI) 에스모드파리 교장은 "올해는 현대적인 감각을 훌륭하게 표현해낸 작품들이 많아 어느 해보다 더 감명 깊었다. 에스모드서울은 전 세계 에스모드 인터내셔널 중 특출 난 실력을 자랑하는데 올해 더욱 빛을 발한 것 같아 감사하다. 이 모든 것은 지금까지도 젊은 감각을 자랑하는 박윤정 이사장을 비롯해 여러 교수진의 노고 덕분"이라고 말했다.

특히 크리스틴 에스모드파리 교장은 이 날 시상식 이후 깜짝 발언을 했다. 여성복 전공 안진주 학생에게 에스모드 파리 4학년 장학생으로 초대하겠다는 전례 없던 제안을 해 주위에 감동과 놀라움을 안겼다.


패션업계 실무자와 패션계 대표 인사들로 구성된 62명의 외부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심사위원 대상은 남성복 전공 임종현이 받았다.

'AH! FREECA!'라는 타이틀로 작품을 선보인 임종현은 아프리카 데벨레 부족과 필립스 갈렘보 작품에 있는 전통적인 문양, 그리고 세네갈 거리의 아이들인 '딸리베'에서 영감을 받아 그들의 스포티적인 요소와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작품을 선보였다. 다양한 니트 소재와 나일론 소재를 패치워크하여 그래픽적인 문양을 강조했으며 니트 위에 프린팅을 하고 니트와 니트를 본딩해 두께감을 살렸다. 또 그 위에 털실로 자수를 넣어 수공예적인 느낌을 살려 트렌디하면서도 에스닉하고 스포티한 느낌의 작품이라는 호평을 얻었다.

에스모드파리에서 가장 뛰어난 패턴 디자인 작품을 선보인 학생에게 수여하는 금바늘상은 여성복 전공 이예진 학생에게 돌아갔다. 이예진은 1920년대 화려한 꾸뛰르에서 영감을 얻어 찬란한 황금빛과 화려한 색채를 특징으로 하는 구스타브 클림트의 작품을 프린트로 개발했다. 실리콘, 아크릴, 전사기법, 자수를 이용해 벗겨지고 해지는 느낌으로 새로운 소재를 제안했다.

우수한 남성복 작품을 제작한 김한나와 서정현은 각각 지오지아상과 준지상을 수상했다. 준지상은 에스모드 서울 2기 졸업생 정욱준 「준지(JUUN.J)」 디자이너가 후배들을 위해 기탁한 후원금으로 지원됐다.

여성복 전공 이예림과 안진주, 김우정은 패션그룹형지상, 주한프랑스대사관상,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장상을, 여성복 전공 박소라와 남성복 전공 유준영이 울을 소재로 한 우수 작품에 수여하는 울마크상을, 우수한 란제리와 아동복 컬렉션을 제작한 황미나와 이혜원, 김수현이 각각 좋은사람들상과 동동최우수상, 동동우수상을 수상했다. 또한 남성복 전공 김영주가 YKK한국상을, 여성복전공 조원경이 보그코리아상을, 남성복 전공 김훈규가 아레나 옴므 플러스상을 수상했다.

이번 에스모드 서울 졸업작품쇼의 헤어와 메이크업은 준오헤어와 준오아카데미에서 협찬했으며 더 울마크 컴퍼니, 동동장학재단, 두산잡지 보그코리아, 벤텍스, 신성통상 지오지아, 서울문화사 아레나옴므플러스, YKK한국, 좋은사람들, 주한프랑스대사관, 준지, 패션그룹 형지,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에스모드 인터내셔널 등에서 수상 학생들을 위해 부상을 제공했다.

*사진:1)컬렉션 쇼 장면/2)전체 수상자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