널디, MRMI 손잡고 호치민에 베트남 1호점 오픈

Today's News

< 브랜드 >

널디, MRMI 손잡고 호치민에 베트남 1호점 오픈

Wednesday, Feb. 1, 2023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164


에이피알(대표 김병훈)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널디(NERDY)'가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대형 쇼핑몰 동커이 빈컴센터 (Vincom Center Dong Khoi)에 널디 베트남 1호 오프라인 매장을 개장했다. 작년 12월 30일 공식 오픈 이후, 2023년 새해부터 영업을 시작한 이 매장은 호치민의 대표 번화가인 1군 지역에 위치해 많은 베트남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널디의 이번 베트남 진출은 현지 유력 패션 유통 업체인 ‘마이손 리테일 매니지먼트 인터내셔널’(MRMI)과의 제휴를 통해 이뤄졌다. 2002년 설립 이래 베트남 최대 패션 유통 업체 중 하나로 성장한 MRMI는 널디를 비롯한 국내 유명 패션 브랜드를 비롯, 해외 유명 브랜드들의 베트남 유통권도 갖고 있는 회사다.

널디는 MRMI와 협업해 베트남 내에서 지속적으로 매장을 늘릴 계획이다. 이번에 개장한 빈컴센터 매장 외에도, 호치민 5군과 7군 지역에 추가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며, 베트남의 수도인 하노이에도 추가 매장 오픈 계획을 수립 중이다. 특히 하노이의 경우 베트남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쇼핑몰 ‘롯데몰 하노이’ 입점을 추진하고 있다.

널디의 베트남 진출은 한국을 향한 현지 인기가 한 몫 했다는 평가다. 흔히 말하는 K-컨텐츠의 인기와 더불어 베트남 내에서 한국 스트리트 패션에 대한 인기가 상승 중이며, 특히 한국 스타일에 익숙한 젊은 층을 중심으로 소비자 니즈 및 한국 브랜드 호감도가 지속 상승 중이라는 것이 현지 관계자의 설명이다.

널디는 향후 동남아 진출 계획을 본격화한다. 협력사인 MRMI가 베트남뿐 아니라 인접국인 캄보디아와 미얀마에도 영향력을 갖고 있는 회사인 만큼, 공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추가적인 해외 진출을 진행하겠다는 것. 2017년 론칭 이래 빠른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는 널디는 이미 중국과 일본에 진출해 있으며, 중국 티몰 ‘차오파이(潮牌, 소비자 유행 브랜드)’ 부문 100억 원 매출을 돌파하고 일본 하라주쿠 플래그십 매장을 여는 등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여기에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 지역 매출이 더해지면 진정한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널디 관계자는 “베트남은 많은 인구와 발전하는 경제 덕에 소비력이 날로 상승하고 있으며,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한국의 인기가 높은 국가”라며 “앞으로 베트남을 비롯해 다양한 동남아 국가 진출로 널디를 더욱 글로벌한 브랜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