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란, 파트너사 판매 상품 검수 기준 강화

Today's News

< 브랜드 >

발란, 파트너사 판매 상품 검수 기준 강화

Thursday, Feb. 2, 2023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091


럭셔리 플랫폼 발란(대표 최형록)이 정품 보증에 대한 고객 신뢰를 강화하기 위한 일환으로 파트너사 대상 판매 상품 사전 검수 기준을 대폭 강화한 '발란 케어 플러스(+)'를 이달부터 실시한다.

지난해 9월 론칭한 구매 및 사후 관리 서비스 '발란 케어'가 성공적으로 정착함에 따라 이번에는 파트너사들을 대상으로 판매 이전, 즉 사전 단계에 대한 더욱 엄격한 정책을 추가해 건전한 명품 유통 생태계를 단계적으로 구축해 나가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정품 및 품질 인증여부, 회사 규모 및 운영상태, 취급 브랜드 및 상품 매력도 등 3가지 부문에서 기존보다 강화된 상품 검수 기준과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그동안 판매 운영 정책과 이용약관에 근거해 정품 유통에 대한 인증이 불가하거나 발란 내부 규정에 부합하지 않는 상품의 판매는 실시간으로 제한해 왔지만 발란 케어+를 통해 한층 더 촘촘하게 걸러낸다는 것.

발란 입점 파트너사는 강화된 정품 확인 기준에 맞는 수입 과정을 증명하는 자료를 제출해야 하므로 판매하는 모든 상품에 대해 브랜드 본사 또는 브랜드 공식 인증 파트너 등에서 구매했다는 증빙 자료를 반드시 갖추고 있어야 한다. 또 유통 과정에서 발생할 수도 있는 가품 인입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파트너사가 물류 대행사를 사용하는 경우 구매처, 물류 대행사를 거쳐 고객이 상품을 전달받기까지의 전 과정을 증빙하는 자료가 요구된다.

발란은 발란케어+ 실행과 함께 검증된 우량 파트너사에게는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발란의 럭셔리 비즈니스 경험도 전수할 계획이다. 명품 유통 방식에 대한 최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브랜드에 대한 직수입 도매권한을 가진 소싱처를 발굴, 지속적 관리를 하고 있는데, 이를 우수 파트너사에게 연결시킬 예정이다.

나아가 우수 파트너사는 전반적인 상품 운영 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 받을 수 있고, 주문 및 포장, 배송, CS 관리 능력은 물론 상품 공급 및 재고 관리까지 발란의 노하우를 1:1로 전수받게 된다. 이로써 발란의 파트너사는 상품공급에 대한 공정한 기회와 경쟁력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 강화된 정책은 파트너사가 발란이 인정하는 정품 유통처로부터 상품을 공급받아 판매하는지 확인하고 상품 단위의 전체 프로세스 검증을 통하여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상품들이 단 하나라도 고객에게 판매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발란 관계자는 "발란 케어+를 통해 입점 파트너사는 입증받은 상품을 고객에게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으며 고객은 믿을 수 있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며 "발란은 앞으로도 더욱 디테일한 종합 판매 관리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 운영해 고객만족 극대화와 우수 파트너사와의 상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덧붙였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