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 볼펜 브랜드 모나미와 색다른 컬래버 주목

Today's News

< 브랜드 >

반스, 볼펜 브랜드 모나미와 색다른 컬래버 주목

Tuesday, May 18, 202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082
브이에프코리아(대표 팡 찌 초이 띠오도르)의 '반스(VNAS)'가 문구 브랜드 '모나비(Monami)'와 협업 컬렉션을 선보인다. 모나미가 1963년 5월 1일 처음 선보인 국내 최초 볼펜 '모나미153'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반스 아이코닉 클래식 풋웨어 '올드스쿨'과 '어센틱HC'로 구성했다.



올드스쿨 스타일에는 블랙과 화이트 두 가지 컬러블록을 더했다. 쿼터 패널과 설포 위에 153 볼펜의 아트워크를 패턴으로 더했고, 사이드월에는 ‘153’ 로고를 프린트했다. 타이포를 포인트로 넣은 슈레이스와 함께 반스의 상징인 체커보드 패턴 아웃솔로 마무리했다.

마찬가지로 블랙과 화이트 컬러로 선보이는 어센틱HC 스타일에는 나만의 방식으로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DIY 요소를 넣은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드 아웃’ 디테일을 넣고 뒤축을 절개할 수 있는 구조로 제작해 취향에 따라 뮬(Mule) 스타일로도 가볍게 신을 수 있다. 캔버스 어퍼는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자신만의 아트워크를 꾸밀 수 있고, 사이드월에는 153볼펜 그래픽을 프린트해 포인트를 줬다.

프랑스어로 ‘나의(Mon)’, ‘친구(Ami)’를 뜻하는 모나미는 지난 1960년 회화구류를 생산하는 광신화학공업에서 시작해 61년이 지난 현재 대한민국의 필기구 역사를 대표하는 문구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모나미의 주요 제품으로는 153 볼펜, 유성매직, 병매직, 네임펜, 보드마카, 프러스펜 등이 있다.

1963년 5월 1일 첫선을 보인 국내 최초 볼펜 ‘모나미 153’은 모나미의 창업주 송삼석 회장의 호기심에서 탄생했다. 잉크 없이도 언제 어디서나 쉽게 메모할 수 있다는 편리성이 특징으로, 출시와 함께 획기적인 아이디어라고 평가받았다. 꼭 필요한 부품으로만 구성된 간결한 디자인과 뛰어난 가성비의 모나미 153 볼펜은 오랜 시간 사랑받으며 국민 볼펜으로 자리 잡았다. [패션비즈=곽선미]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