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기사 / Contents Mall

김성민 제이엔지코리아 사장

2017.11.0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6518
  • 출처
  • 취재
  • 구성
  • 등록일
  • 판매가
  • 조회수
  • 패션비즈
  • 곽선미 기자
  • 4Page
  • 2017.11.01
  • 3,300원
  • 6518

콘텐츠 설명

“패션시장에 입문한 지 20여년의 시간이 지나는 동안 세상이 3번 변했습니다. 첫 번째 세상은 ‘만들면 팔리는 시대’였어요. 두 번째 세상은 프로페셔널한 마케팅 과정을 통해 가격이든 밸류든 소비자에게 가치를 전달해야 하는 시대였죠. 지금은 파는 것도, 만드는 것도 누구나 할 수 있는 치열한 경쟁의 시대입니다. 때문에 기업을 운영하고 브랜드 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진짜 실력’이 있어야만 해요. 그 진짜 실력은 하루아침에 생길 수 없어요. ‘매일매일 무엇을 하며 시간을 쌓아 왔는가’가 실력에 대한 답이 될 수 밖에요.”

제로(0)에서 시작해 어느덧 10년이다. 디자이너 출신 경영인으로서 회사를 세워 「지프」 「시에로」 「시에로코스메틱」 「존화이트」라는 브랜드를 만들어 탄탄하게 키워 왔다. 미술학도에서 메이크업 아티스트라는 경력을 거쳐 패션계에 입문한, 요즘 말로 ‘흙수저’에 가까운 디자이너가 회사를 만들어 키우기까지 수많은 시련과 시행착오가 있었다. 그래도 김성민 제이엔지코리아 사장은 자신 있게 말한다. “실패를 통해 배운 것도 분명히 있지만 성공을 통해 배운 것이 더 많다”고.

콘텐츠 목차

- 수치로 표현할 수 없는 ‘감각 · 감성’의 중요성
- ‘Why not? 우리가 하면 돼!’ 실행이 곧 발전
- 디자인 = 새로운 것 제안하는 미래최적화형 업(業)
- ‘극과 극 통한다’ 디지털 시대, 아날로그로 회귀
- 업체와 업체 간 협력 관건 ‘착해야 잘되는 패션’
- 구매하는 소비자 입장의 ‘매장 개념’이 중요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