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해외_파리 >

‘콜레트’ 빈자리, ‘누’가 채운다!?

Monday, Mar. 19, 2018 | 이영지 파리 리포터, youngji0124@hanmail.net

  • VIEW
  • 6054

지난 1월8일, 과거 콜레트의 시계라인과 하이테크 파트를 진행한 콜래보래이터 세바스티앙 샤펠(Sebastien Chapelle)이 파리의 48캄봉(48 rue Cambon)가에 새로운 콘셉트 스토어 ‘누(Nous - 프랑스어로 우리라는 표현)’를 오픈했다. 이 장소는 지난해 말 문을 닫은 콜레트에서 약간 떨어진 곳으로 파리지앵뿐만 아니라 외국 관광객들도 많이 방문하는 지역으로 향후 많은 고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콜레트가 폐업에 대한 공식 발표를 하기 약 6개월 전에 기획된 것으로 과거 콜레트에 몸담았던 열정적인 5명의 직원(바이어와 판매직원)이 의기투합해 진행한 것이다. 코-파운더(동업자)로 이미지를 이끄는 마빈 던(Marvin Dein)의 경우 스니커즈와 스트리트 웨어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 프로젝트를 위해 스위스의 일렉트로닉과 요트를 전문으로 하는 투자자(회사)의 재정적 도움으로 3개월 만에 이 스토어가 탄생했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8년 3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