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nd & Collection

< Trend >

바지주름의 재등장

Thursday, Jan. 1, 2009 | 자료제공 FDN, esmin@fashionbiz.co.kr

  • VIEW
  • 7483

지난 10년 이상 지속되던 허리에서부터 하체에 꼭 달라 붙던 소위 플랫 바지의 시대가 지나고 남성들은 골반이 편안한 것을 다시 추구하기 시작했다. 남성 바지는 한동안 잊고 있던 주름을 다시 찾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아직은 슬림한 바지 라인이 대중적 인기와 상업적 성공을 누리고는 있지만 2009년 S/S 남성복 컬렉션을 유심히 살펴보면 예전의 주름 잡힌 바지 실루엣이 다시 등장했다. 물론 아직은 트렌드에서 강력한 라이벌을 물리치지 않은 상태이지만 주름 잡힌 바지는 2009 S/S시즌에 재등장했다. 마치 소비자에게 양자택일을 강요하는 듯이 지속성을 위해 대중적 공감대를 가지고 점점 더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러나 전혀 싫증나지 않게 서로가 잘 구별되는 강요된 대조법과 같은 것을 볼 수 있다.

형태를 둔하게 만들지 않고 이 넉넉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허리선을 올리는 방법밖에 없으며, 이것이 커팅의 새로운 아름다움을 부가시켜 일부 몇 cm 막힌 주름이 부자연스런 부피감을 피하게 해 준다. 그렇다고 전체적인 실루엣에서 하의의 중요한 이런 변화는 기존의 좁고 타이트한 상의의 컨셉과 상충하지 않는다. 꼭 맞는 셔츠 및 날씬한 재킷과 착용하는 헐렁한 바지는 아직까지 대중적으로 익숙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대조적인 멋이나 착장의 기발함을 되찾고 있다. 신발은 전형적인 신사화 대신 그들의 스포츠 스타일을 표현하며, 너무 관례적으로 보일 수 있는 위험성에 대한 전체적인 변화를 위해 농구화나 편안한 캐주얼 신발을 주로 착용하고 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