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Sportswear >

‘레깅스’ ‘골프웨어’ 잇는 카테고리 킬러는?
2022 패션마켓 뉴 캐시카우 ‘슈즈’

Thursday, Jan. 13, 202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9180


‘레깅스(2020년)’에 이어 ‘골프(2021년)’ 그리고 올해는 ‘슈즈(2022년)’다. 최근 1~2년 동안 애슬레저 시장이 커지면서 전 복종에서 ‘레깅스’를 출시하고, 골프웨어 붐이 일어나 골프 카테고리가 크게 확산되더니 올해는 ‘신발’이 새로운 보더리스 마켓의 캐시카우로 급부상했다. 스포츠 브랜드 ‘휠라’가 스니커즈로 재도약하고 아웃도어가 등산화로 2030세대를 유입시키는 데 성공한 이후 캐주얼부터 아웃도어까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은 신발 라인 론칭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

사실상 신발 경쟁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됐지만, 본격 경쟁에 들어가기 전 코로나19가 확산되며 추가 아이템 운영이 가능한 대형 아웃도어, 스포츠, 캐주얼 브랜드 위주로 조금씩 시장을 키우고 있었다. 2021년 들어 등산과 골프 등 외부 활동으로 목적성 신발 구매가 확장되고, 신규 고객 유입과 매출 확장을 위한 카테고리 확장으로 신발을 선택하는 브랜드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신발 붐을 일으킨 브랜드는 휠라의 ‘디스럽터’지만, 이 현상을 붐업한 주역은 K2 ‘플라이하이크’,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버킷 시리즈’ 등이다. 이들에 이어 MLB ‘빅볼청키’, 블랙야크 ‘야크343 D GTX’, 코오롱스포츠 ‘무브’, 널디 ‘젤리그’ 등 다양한 복종에서 연이은 히트 상품이 빵빵 터지며 신발, 특히 ‘라이프스타일 슈즈’라는 카테고리 하나로 여러 복종이 경쟁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