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World Wide News >

소피 맥스웰 펄피셔 퓨처스 부문 글로벌 디렉터

Monday, Jan. 13, 2020 | 정해순 런던 리포터, haesoon@styleintelligence.com

  • VIEW
  • 1402


세인트 마틴스(Central St. Martins, 패션마케팅 전공)를 졸업한 후 지난 20여 년간 패션과 브랜딩 인더스트리에서  일하고 있는 메가 트렌드 분석가라고 할 수 있다. 사라 리 코털즈(Sara Lee Courtaulds)와 브랜드 유니언(Brand Union)을 거쳐  2007년 펄피셔에 조인한 후 현재 런던, NY, 샌프란시스코, 코펜하겐에 있는 오피스를 오가며 퓨처스 팀을 이끌고 있다. 미래시장과  소비자 부문 전문가로서 조 말론(Jo Malone) 앱설루트(Absolut) 소호 하우스(Soho House) 시드립(Seedlip) 같은 고객 브랜드에게 어떻게 미래를 향해 준비할 것인가에 대한 매크로 인사이트와 인스피레이션을 제공한다.

런던의 해머스미스에 글로벌 헤드오피스를 둔 ‘펄피셔(Pearlfisher)’는 20년 역사를 가진 디자인 에이전시다. 소비자 상품, 럭셔리, 테크놀로지 등 다양한 부문의 디자인과 브랜딩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소피 맥스웰은 펄피셔의 퓨처스(Futures) 팀을 이끌고 있다. 런던은 물론 뉴욕, 샌프란시스코, 코펜하겐에 있는 오피스와 글로벌 클라이언트를 대상으로 시장과 소비자 변화의 흐름과 예측을 제공하는 것이 그와 퓨처스 팀의 업무다.

펄피셔에서는 트렌드 대신 퓨처스라는 말을 사용하는데 이것은 ‘변화를 따르기보다는 움직임이 일어나기 전에 변화를 이끌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을 의도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퓨처스 팀은 인하우스 팀의 프로젝트를 위한 정보나 고객(클라이언트)의 비즈니스를 위해 필요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부서다. “문화와 카테고리, 소비자 행동으로부터 인사이트를 끌어냅니다.

그리고 그것을 사용해서 변화와 기회의 주요 테마를 찾아냅니다.” 맥스웰에 의하면 퓨처스 팀은 글로벌 변화를 매크로 측면에서 이해하는 데 포커스를 둔다고 한다. 수많은 프레젠테이션과 세미나를 진행하기 때문인지 그의 커뮤니케이션 매너와 스킬은 매우 세련됐다.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고 차분한 목소리로 자신의 업무와 오늘날의 소비자 시장에 대해서 얘기하는 맥스웰에게서는 고객이나 청중이 좋아할 만한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그에게서 현재 패션산업에서 일어나고 있는 지속가능성의 변화에 대해서 듣는다.



이 기사는 패션비즈 2020년 1월호에 게재된 내용 입니다. 패션비즈는 매월 패션비즈니스 현장의 다양한 리서치 정보를 제공해 드립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