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2019F/W 신규브랜드 스릭슨 등 26개 출격

Tuesday, July 16, 2019 | 패션비즈 취재팀, fashionbiz@fashionbiz.co.kr

  • VIEW
  • 13353


올 하반기 새롭게 론칭하는 브랜드는 26개로 집계됐다. 여전히 제도권 기업의 신규사업 진출이 저조한 가운데 패션잡화 7개, 여성복 5개, 아동복 4개 등이 뉴페이스로 등장한다. 온라인 유통을 겨냥한 브랜드가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신규 브랜드의 론칭 방식이 달라지고 있다. S/S 또는 F/W로 나뉘던 시즌 개념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수시로 브랜드 론칭이 일어나고 있으며 온라인 마켓을 통해서만 조용히 데뷔하는 사례도 많아지고 있다.

본지 패션비즈가 취합한 올 F/W시즌 신규 브랜드는 26개에 달한다. F/W시즌을 기다렸다가 론칭하는 브랜드라기보다는 하반기 영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5~6월부터 서서히 시동을 걸고 있는 브랜드도 포함돼 있다. 더불어 봄과 여름 사이 서머시즌을 겨냥한 브랜드도 18개로 모아졌다.

복종별로 살펴보면 패션잡화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F/W시즌 핸드백 또는 가방 브랜드는 7개로 가장 많다. 이어서 여성복이 5개, 아동복이 4개로 뒤를 잇고 있다. 이에 반해 남성복, 아웃도어, 캐주얼 등은 신규가 거의 없는 상황이다.




본 기사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이 수록돼어 있습니다.

■ 여성복, 쥬시꾸뛰르 등 영캐주얼 몰려
■ 러브러브 · 제로스트리트 등 밀레니얼 공략도
■ 머천다이저 중심의 여성복 모노앤밀키!
■ 김재현의 에몽 등 베테랑 디자이너 출사표
■ W컨셉 PB 프론트로우, 남성복까지 확장
■ 캐주얼, 프롬스런던 등 뉴 라인 출시에 그쳐
■ 원더플레이스, 오션퍼시픽 등 PB 3개 추가
■ 코랄리크, 컬러 · 패턴 · 가격으로 소비자 공략
■ 망고스틴 · 휘스핏, 여성 타깃 애슬레저 주목
■ 혼마 · 스릭슨, 용품 전문성 살려 골프웨어도
■ 코웰패션, 밀레골프 · 헤드아웃도어 전개 나서
■ 하고 PB ‘아보네’ 등 10만원대 가죽가방 대세
■ 35년 핸드백 생산 노하우로 ‘케네스영’ 출범
■ 폴리스 등 2030 남성 타깃 백팩 론칭 활발
■ 샘에델만 등 서머시즌 겨냥 슈즈 브랜드 봇물
■ 아이더 ·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키즈 단독 론칭
■ 코스메틱, 언더웨어 등 론칭 잇따라


■ 패션비즈 2019년 7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