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Wide

< World Wide News >

「워크맨」, 패션 아웃도어 대변신

Thursday, Feb. 21, 2019 | 조태정 도쿄리포터, fashionbiz.tokyo@gmail.com

  • VIEW
  • 9183



일본을 대표하던 일명 ‘작업복’이라고 하는 워크웨어 전문 브랜드 「워크맨」이 새로운 업태를 개척해 화제다. 주말이 되면 이 매장에는 계산대 줄이 밖까지 이어져 부러움의 대상이다. 일각에서는 「유니클로」에 대적할 브랜드가 탄생한 것이 아닌가 하며 패션 관계자들과 소비자들로부터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주로 홈센터(각종 생활용품, 잡화, 가구를 판매하는 종합 생활유통센터), 대형슈퍼, 편의점 등을 운영하는 베이시아(Beisia) 그룹의 계열회사 워크맨이 만든 이 브랜드는 토목 현장의 작업복이나 공장 작업복, 이와 관련된 용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일본 국내 최대의 대형 의류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2015년에 매장 수 800개를 넘어섰으며 주로 프랜차이즈 형식인 체인 스토어 형태로 전개하는 매장이다.  

이런 작업복의 대명사 「워크맨」이 ‘기능성’과 ‘저가’라는 슬로건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돼 패션성까지 담아 상품을 새롭게 변신시키는 데 성공했다. 디자인 요소를 추가해 상품을 꾸준히 어필한 결과 일반 고객 매출이 서서히 증가해 온 것이다.  

- 38년 작업복 전문점서 패션 아웃도어 변신
- 워크웨어 없는 신업태 ‘「워크맨」 플러스’ 오픈
- 「유니클로」보다 더 저렴한 가성비 인기 요인  
- 리먼 쇼크 아픈 경험, 뉴 비즈니스 모델 전환  
- ‘작업복치고 멋지다’ 젊은이들 평가로 입소문
- 상하 레인 웨어 4900엔, 누적 판매 45만벌 기록
- 유투버 기용 새로운 스타일 상품 매력 전달
- 아이템당 10만장, 코스트↓ 연매출 8000억원




■ 패션비즈 2019년 2월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