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ady To Wear >

「스타일난다」 제3 전성기 연다!

Tuesday, Dec. 26, 2017 | 박한나 기자, hn@fashionbiz.co.kr

  • VIEW
  • 1421


직원 500명, 연매출 1300억 규모로 성장

이전에 없던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일 자체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다. 옷이 아니라 문화를, 코스메틱이 아니라 매력을 만들고 싶은 이들. 영 패션 「스타일난다」와 뷰티 「쓰리컨셉아이즈(이하 3CE)」로 잘 알려진 난다(대표 김소희)다. 2005년 1세대 쇼핑몰 ‘스타일난다’로 시작해 어느덧 직원 500여명을 두고 연매출 1300억원가량을 내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들의 옷은 자유분방하고 개성 있는 스타일이지만 난다는 영업이익률이 21%가 넘는 건강한 경영지표로 놀라움을 주는 알짜 기업이다. 재고회전율도 일반 패션 브랜드는 물론 글로벌 SPA 「자라」 「유니클로」 「H&M」의 평균치인 12회전보다 높은 14회전을 기록하고 있다. 작년 마감 연 매출이 1286억원인데 재고자산은 92억원밖에 없다. 메인 공장 10곳에서 매일 새로운 상품이 생산되고 출고되는데, 올리자마자 곧 잘 팔리는 상황인 것.

<표>
- 스타일난다 연대기
- 난다 최근 5개년 매출액 변화 추이
- 숫자로 보는 난다 현황
- 난다가 전개하는 브랜드3 개요
- 난다 브랜드 해외 전개 현황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7년 12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