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Report

< Casual >

데님 ODM 강자 ‘TCE’ 이슈

Wednesday, Feb. 15, 2017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67


월 350만야드 소화… 미주 · 아시아 90% 수출

씨이코퍼레이션(대표 황승태)이 세계적인 진 브랜드의 파트너로 사세를 확장한다. 국내 1세대 섬유 수출 기업인 태창기업을 모회사로 둔 티씨이는 지난 2007년 설립돼 2008년 베트남 데님 공장을 설계하기 시작했다.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데님 생산 라인을 가동하기 시작해 현재 90%가 미주, 아시아 등으로의 수출 물량이다.
첫해에 연매출 70억원을 올리며 순조롭게 출발한 티씨이는 이듬해 270억원, 작년에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성장한 500억원을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동남아 최대 규모의 데님 공장답게 월간 350만야드를 소화할 수 있다. 현재 「유니클로」 「GU」를 비롯해 「타겟」 「아메리칸이글」 「JC페니」 「갭」 「리」 「뱅글러」 「지스타」 등의 데님을 책임지며 월간 150만야드 물량을 생산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패션비즈 2017년 2월호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