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영국에서 만나는 라스베이거스

Sunday, Aug. 28, 2005 | 손소진 런던 리포터, jinnyfly@fashionbiz.co.kr

  • VIEW
  • 2557


영국의 치열한 백화점 사이의 경쟁은 누가 보다 더 차별화된 전략으로 고객들에게 그들만이 이미지를 부각시키느냐가 가장 큰 관건이다. 영국의 대표적인 3대 인터내셔널 백화점은 각자 뚜렷한 컬러를 갖고 선의의 경쟁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한다.

<헤롯(Harrod)> 백화점의 전통적이고 엘리건트한 이미지, <하비니콜스(Harvey Nicoles)>의 다양한 컨템포러리(Contemporary) 아트 이미지 그리고 <셀프리지(Selfridges)>의 ''Young & Funky Chic'' 이미지가 그것으로 이들은 이미 고객들에게 그들만의 독특한 색깔을 확실하게 어필하고 있다. 이 가운데 <셀프리지>는 영국의 런던을 비롯해 영국의 대도시, 맨체스터 그리고 버밍엄에 위치하며 가장 젊은 감각의 백화점으로 사랑받고 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