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mium Report

< Research >

아동복 마켓 지각변동,「빈폴키즈」에서「구치키즈」까지

Monday, May 23, 2011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4248
라인 익스텐션으로 브랜드 토털화가 열기를 띠면서 아동복 마켓에 지각변동이 일고 있다. 브랜드 인지도와 탄탄한 기획, 여기에 자본력까지 갖춘 기업들의 진출이라 영향력은 점점 확대되고 있다.
「버버리칠드런」에서 촉발된 수입 명품 브랜드의 라인 확장에서부터 「갭」 「자라」 「H&M」 등 글로벌 SPA 브랜드, 그리고 「빈폴키즈」 「애스크주니어」 「코데즈컴바인키즈」와 같은 국내 브랜드들까지 점점 범위가 넓고 다양해진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써어스데이아일랜드」 「흄」에 이어 최근 「폴햄」 등 캐주얼 브랜드에서 숍인숍으로 아동복을 구성하는 것이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 또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등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도 가족단위 캠핑 문화 등을 전파하며 키즈 라인의 매출을 높인다.

이는 아동복 마켓 전반에 활력소인 동시에 다양성과 패션성을 높이는 데 한몫한다. 반면 출산율 감소에 따른 아동복 마켓 파이가 줄어드는 시점에서 이 같은 현상까지 맞물려 아동복 전문 기업의 입지는 점차 좁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저작권자ⓒ Fashionbiz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www.fashionbiz.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