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 초과 달성 `마리떼` 내년엔 600억대 볼륨업

Today's News

< 브랜드 >

목표 초과 달성 '마리떼' 내년엔 600억대 볼륨업

Thursday, Dec. 29, 2022 | 정효신 기자, hyo@fashionbiz.co.kr

  • VIEW
  • 1701


레이어(대표 신찬호)의 '마리떼프랑소와저버(이하 마리떼)'가 올해 350억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리브랜딩 10개월만에 100억대 외형을 기록한 이 브랜드는 당초 목표 매출의 75%를 상회하는 전년대비 250% 신장세를 보였다.

이처럼 빠르게 자리를 잡을 수 있었던 것은 상품 생산 기획부터 홍보·마케팅, 온·오프라인 유통 및 판촉에서 고루 좋은 성과가 있었기 때문이다. 먼저 기획 물량을 전년 대비 218% 확대하고 2030 남성을 타깃으로 전체 상품 군 내 유니섹스 및 맨즈 라인을 55%까지 높였다. 또 브랜드 고유의 프렌치 감성을 담은 첫 애슬레저 라인 '마리떼 무브망'을 공개하고 스윔 및 골프웨어 컬렉션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스니커즈, 핸드백 등 다양한 잡화 아이템을 성공적으로 출시하며 토털 패션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스타와 인플루언서를 기반으로 다양한 시도를 선보인 홍보·마케팅도 성장 동인으로 꼽힌다. '유스뷰티 희주', '잉화' 등 두터운 팬덤을 보유한 유튜브 크리에이터와 컬래버레이션하며 신규 고객 층을 유입했다. 이어 드라마 '환혼 : 빛과 그림자'의 여주인공으로 발탁된 배우 고윤정을 새로운 브랜드 뮤즈로 선정하고 겨울 화보를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오프라인 유통망 역시 공격적으로 확대 중이다. 신세계백화점 천안아산점을 시작으로 더 현대 대구점,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등 충청·영남지역에 연이어 신규 점포를 오픈했다. 더불어 프리미엄 아웃렛 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며 재고 부담을 줄이고 고객 접점을 높였다. 온라인은 자사몰에 집중했다. 공식 온라인 스토어 단독 프로모션 및 회원 베네핏을 강화하고, 익스클루시브 상품을 지속 출시했다. 다양한 전략으로 타 유통 플랫폼과의 차별화를 꾀한 결과 12월 한 달간 자사몰에서만 약 6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오는 2023년 마리떼는 헤리티지를 바탕으로 한 브랜드 가치 향상에 포커스를 맞춘다. 오프라인 팝업 스토어, 이종 및 글로벌 브랜드와의 협업 등을 통해 다양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마리떼만의 아이덴티티를 견고히 한다. 또 매출 호조를 보인 '마리떼 무브망'을 강화하고, 신규 키즈 카테고리를 통해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한다. 물량은 87%, 오프라인은 현 22개점에서 45개점까지 2배 이상 늘린다. 목표 매출은 600억으로 설정했다. [패션비즈=정효신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