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F `MLB` 중국 등 해외 매출 1조2000억 넘긴다

Today's News

< 브랜드 >

F&F 'MLB' 중국 등 해외 매출 1조2000억 넘긴다

Thursday, Nov. 10, 2022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3809


F&F(대표 김창수)의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MLB(엠엘비)'가 중국 등 해외 시장에서 올해 소비자 판매액 1조2000억원을 넘길 것으로 보인다. 에프앤에프는 국내 패션기업의 단일 브랜드로 해외 판매액 1조원을 넘은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MLB는 2020년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래 꾸준히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MLB의 향후 5년간 중국내 연평균 성장률(CAGR)을 30%로 예상하기도 했다. 현재도 베이징, 상하이 등 소비수준이 높고 패션 트렌드를 주도하는 주요 거점 도시를 중심으로 빠르게 출점이 이어지고 있다. 높은 평당 매출이 매장 확대의 원동력이다.

지난 9월 오픈한 700호점이 MLB의 현지 위상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원래 중국 진출 1호점이었던 이 매장은 현지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3년만에 5배 규모인 2149㎡(총 650평, 복층구조)로 확대 오픈했다. 상하이 대표 쇼핑몰인 메트로시티 내에서도 정문 입구에 자리한 곳이다.

2018년 진출한 홍콩, 마카오, 대만 및 태국 등 중국 외 아시아 지역에서도 좋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폴까지 아시아 7개국에서 사업을 전개중이며, 내년에는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까지 시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베트남과 태국에서는 올해 3분기 성장률이 전년비 200%(소비자 판매액 기준)를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 신규 진출한 싱가폴은 쇼핑거리 오차드로드와 창이공항의 명품 브랜드 존 등에 대형 매장을 오픈했다.

이같은 성과에는 F&F의 강점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이 주효했다. F&F는 상품기획, 생산, 물류, 디자인, 마케팅 등 패션 비즈니스의 전 과정을 디지털로 전환했다. 소비자 대응부터 공장과의 소통까지 모든 데이터가 파이프라인처럼 연결돼 함께 공유하는 구조다. 특히 글로벌 SCM망을 구축하며 세계 각국의 오더와 생산, 제품 딜리버리를 실시간으로 처리하고 있다. 디지털 시대의 도래를 예견하고 일찍부터 준비한 덕분이다.

F&F의 글로벌 활약에는 더욱 속도가 붙을 예정이다. F&F는 글로벌 3대 골프용품 업체인 테일러메이드 인수를 위한 펀드에 전략적 투자자(SI)로 참여했으며, 글로벌 테니스 브랜드 ‘세르지오타키니’ 미국 본사를 인수해 테니스 의류시장에도 본격 진출한다.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로 들어온 골프와 테니스의 글로벌 인기를 F&F만의 DT 전략을 통해 비즈니스로 구현할 계획이다.

F&F는 “디지털 테크놀로지를 통한 새로운 패션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디지털을 통해 패션 시스템을 혁신하는 DT 전략을 더욱 가속화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하고 ‘K패션의 세계화’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편 F&F그룹에는 MLB,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듀베티카, 세르지오타키니, 스트레치엔젤스, 수프라 등을 전개 중인 F&F를 비롯해 뷰티 브랜드 바닐라코를 운영 중인 F&CO(에프앤코) 등이 속해 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