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PIS서 `바이오 스판덱스` 첫선

Today's News

< 신소재 >

효성티앤씨, PIS서 '바이오 스판덱스' 첫선

Friday, Aug. 26, 2022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225
효성티앤씨(대표 김치형)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바이오 스판덱스를 국내에 처음 선보이며 친환경 섬유 시장 확장에 나선다. 이 회사는 8월 24일부터 2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섬유전시회인 ‘프리뷰 인 서울 2022’에 참가해 친환경을 테마로 한 최대 규모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이번 프리뷰 인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옥수수를 원료로 만든 스판덱스 섬유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로 만든 원단을 선보인다. ‘크레오라 바이오베이스드(creora® bio-based)’는 스판덱스 재료 중 석탄에서 추출하는 원료 일부를 미국 농무부(USDA) 바이오 인증을 받은 옥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대체해서 만든 바이오 섬유다.

우수한 신축성 및 회복력을 바탕으로 스포츠 및 애슬레저 웨어, 란제리 등 기존 스판덱스가 활용되는 모든 분야에 적용될 예정이다. 효성티앤씨는 리젠(regen®) 등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섬유에 이어 스판덱스 시장에서도 친환경 섬유 시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성통상과 협업, 다양한 친환경 패션 제품 선봬

이와 함께 해안가에서 발생한 폐페트병으로 만든 폴리에스터 리사이클 섬유 ‘리젠 오션’, 폐어망을 재활용해 만든 나일론 리사이클 섬유 ‘마이판 리젠오션’으로 제작한 원단도 소개한다. 효성티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탑텐’과 ‘지오지아’ 등을 전개하는 신성통상과 전략적으로 협업, 다양한 패션 제품을 선보인다.

특히 신성통상의 친환경 의류 라인 ‘에코리아(ECOREA)’ 티셔츠, 바람막이 상하의 세트, 가방 등은 효성티앤씨의 대표 리사이클 섬유 리젠으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전시부스 내 친환경 리사이클 섬유 ‘리젠’ 등으로 제작한 다양한 패션브랜드의 제품들을 소개한다.

'무신사스탠다드' 티셔츠와 양말, '닥스셔츠' 넥타이, '무인양품' '엘에이알'의 운동화 등을 선보이며 친환경 패션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확장하고 있다. 국내 중소 원단 협력사 9곳을 지원하기 위한 공동 부스도 마련했다. 전시 공간과 영업 및 상담 장소를 무상으로 제공해 친환경 섬유 시장의 생태계를 확장하는 동시에 상생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국내는 물론 해외 주요 바이어들과의 접점을 만들고 판로를 개척하는 기회로 활용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