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X한국코카콜라, 폐페트병 재활용 손잡았다

Today's News

< 브랜드 >

블랙야크X한국코카콜라, 폐페트병 재활용 손잡았다

Wednesday, Dec. 1, 2021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117
'블랙야크'와 '코카콜라'가 국내에서 버려진 페트병 재활용을 위해 뭉쳤다. 비와이엔블랙야크(회장 강태선 이하 블랙야크)와 한국코카콜라(대표 최수정)가 국내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것.

양사는 협약을 통해 함께 수거한 코카콜라사의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하는 새로운 자원순환 모델을 구축하고, 소비자 인식 개선을 비롯해 다양한 기회를 창출하는데 적극협력한다. 각 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과 역량, 캠페인을 전개하며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이번 블랙야크와 코카콜라의 만남은 국내에서 생산된 페트병 줄이기에 앞장서온 패션기업과 세계적으로 '쓰레기 없는 세상(World Without Waste)'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국내 최초로 무라벨 탄산음료 출시에 성공한 음료 기업이 환경보존에 대한 중요성과 친환경 활동에 대한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이뤄졌다.

블랙야크는 기존 재생 폴리에스터 패션 상품이 수입 페트병 원료에 의존하고 있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19년 뉴라이프텍스TF팀을 신설했다. 이어 스파클, 두산이엔티, 티케이케미칼 등 관련 업체들과 함께 2020년 7월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러스틱(PLUSTIC) 제품 시장화에 성공했다.

이후 중앙정부기관, 전국 지자체 50여 곳과 함께 투명 페트병 배출부터 수거, 제품 생산까지 아우르는 국내 페트병의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 사업장에서 올바른 분리배출을 실천하고 친환경 활동을 펼치고 있는 다양한 기업들 SK하이닉스, 포스코, 스타벅스, 한샘 등과 MOU를 맺으며 플라스틱 폐기물과 탄소발자국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들을 모색했다.

김정회 블랙야크 상무는 “탄소중립 실천, 수자원 관리 등 기후변화에 맞춰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온 두 소비재 기업이 ‘재활용 폴리에스터의 친환경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며 “버리면 폐기물이 되고 분리하면 자원이 되는 플라스틱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 국내에서 발생한 페트병의 고품질 자원순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