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서울디자인재단, ‘온라인 동대문 패션 페어’ 성공적

Wednesday, Dec. 16,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1053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최경란)이 주관한 동대문 패션 온라인 라이브 커머스 패션 행사인 DOTFF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동대문 패션 상권 활성화를 위한 취지로 기획된 이번 페어는 동대문 패션 상권의 속도와 혁신을 강점으로 ‘See Now, Feel Now, Buy Now, Wear Now’를 구현하는 라이브 커머스 중심 행사로 운영됐다.

지난 11월 27일부터 3일간 운영된 행사에서는 네이버 쇼핑라이브 채널을 통해 12회 동안 30개 브랜드의 상품을 전문 쇼호스트가 패션 필름과 함께 소개하며 기존의 라이브 커머스와 차별화된 운영 방식으로 주목 받았다.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며 진행된 방송은 라이브 커머스 실시간 접속자 최대 26,823명, 최고 동접자수 8,579명을 기록하며 네이버 라이브 커머스 타 방송 기준 1.5배 수준이었다.

라이브 커머스 누적 조회수 19만7078명, 누적 좋아요수 124만6909개, 실시간 소비자 댓글 참여 14만3000건을 기록했다. 방송 시작 후 10분 만에 주요 아이템 품절 사례가 발생했으며, 동대문 특장점의 스피드를 바탕으로 즉시 리오더 전환 및 예약 배송으로 실시간 소비자의 구매에 대응했다.

다양한 라이브 채널 통해 D2C 비즈니스 계기 마련

다양한 패션 콘텐츠가 함께한 이번 행사에서는 유니크한 컨셉과 감각적 패션 스타일을 앞세운 패션 필름 제작이 큰 이슈가 됐다. DOTFF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패션 필름은 총 노출수 494만8444건, 총 조회수 22만5715건을 기록하며 디지털을 기반으로 효과적인 패션 콘텐츠로 온라인 홍보·마케팅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이외에도 공식 홍보대사로 선정된 패션 모델 겸 인플루언서 아이린이 소개하는 페어 영상을 통해 동대문의 상징이자 패션과 문화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DDP를 시작으로, 온시즌 트렌드와 속도감의 이미지를 반영한 홍보 영상을 선보였다. 옆집언니 최실장, 블루클로젯 등 전문 패션 전문 유튜버들이 소개하는 DOTFF 브랜드와 상품 소개 영상을 통해 친근하고 가깝게 소비자와 패션을 소통하는 장을 만들었다.

행사는 11월 29일을 기점으로 막을 내렸으나, 페어 종료 후에도 11번가와 SSG를 통해 여성복 브랜드 및 캐주얼&스트리트 브랜드 기획전을 지원 운영했다. 이외에도 주요 언론 및 패션 전문 매체를 통해 연말까지 후속 홍보·마케팅 지속 지원으로 브랜드 연계 매출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재 주요 패션 전문 채널을 비롯해 매거진 등을 통해 브랜드 광고가 지원되고 있다.

서울디자인재단, 동대문 패션 상권 경쟁력 강화 지원

참여 브랜드의 D2C 비즈니스 활성화를 목적으로한 페어에서는 패션 비즈니스에 한걸음 더 가깝게 다가가 현실적인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포럼도 개최됐다. 포럼에서는 오프라인 시대의 종말, 언택트 만이 미래인가? 옴니채널 전략과 균형 잡힌 비즈니스 방향 짚어보기를 주제로 국내 주목할 만 한 연사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 영상은 실시간 접속을 통한 참여 외에도 다시보기를 통해서 계속해서 인기를 얻고 있다.

상품 디자인과 생산 강점은 있으나, 온라인을 시작하는 단계에 어려움이 있었던 동대문 패션 브랜드에게 이커머스 기능 탑재와 온라인 홍보마케팅 지원을 통해 소비자에게 브랜드를 인지시키고 라이브 커머스 경험의 기회를 마련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을 계기로 DDP 시민라운지를 중심으로 온오프 홍보기능을 강화한 동대문 상생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동대문 패션 상권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패션비즈=안성희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