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플리츠마마X효성X삼다수, 제주 이어 추자도로

Friday, Oct. 30,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1664


송강인터내셔날(대표 왕종미)의 에코 부스터 브랜드 '플리츠마마(PLEATS MAMA)'가 제주도에 이어 ‘추자도’에서 자원순환 경제 구축 친환경 프로젝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의 두 번째 활동을 전개한다. 두 번째 지역인 추자도는 주민과 관광객으로부터 발생되는 페트병 배출량이 월 평균 약 1톤으로 추정되는 곳인데, 민관이 협력해 플라스틱 순환경제 시스템을 구축한 최초의 사례로 평가돼 프로젝트에 더욱 의미를 더했다.

플리츠마마와 효성티앤씨(대표 김용섭)의 재생 원사 '리젠',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의 '제주삼다수'가 함께 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상반기에 시작했다. 우리나라 최초로 제주에서 사용하고 버려진 폐페트병을 활용해 재생 원사를 만들고 그것을 '제주 에디션'으로 발매해 좋은 반응을 얻어낸 것.

이번 프로젝트에서 플리츠마마는 ▲추자도 삼다수 폐페트병으로 만든 패션 아이템 ‘추자 에디션’ 2종 출시 ▲’추자 에디션’ 판매 수익금을 활용한 추자도 소재 초등학교 내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자원순환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추자도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추자도 내 폐페트병 재생원사로 제작하는 ‘추자 에디션’은 ‘투웨이 쇼퍼 추자’와 ‘추자 요’ 등 총 2종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투웨이 쇼퍼 추자’는 플리츠마마가 제주 에디션을 통해 첫 선을 보인 투웨이 쇼퍼백의 추자 에디션 버전으로, 출시 이후 소비자들에게 가장 좋은 반응을 얻었던 상품이다. 추자도의 명소로 꼽히는 나바론 절벽에서 영감을 받은 뉴 컬러로, 은은한 그레이톤과 퍼플의 조화가 차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수납 걱정 없는 넉넉한 사이즈에 토트 형태로 들 수 있는 핸들과 어깨에 멜 수 있는 스트랩이 함께 있어 스타일에 따라 자유롭게 연출할 수 있다.

‘추자 요’는 ‘바람이 허락하는 섬’이라는 추자도의 대표 수식어에 영감을 받아 보온성을 더욱 높인 블랭킷이다. 니팅 방식으로 제작된 플리츠마마의 니트 플리스 재킷과 동일한 방식으로 제작해 따뜻하지만 부피가 적어 가볍게 휴대할 수 있어 최근 트렌드로 조명 받고 있는 차박, 글램핑 등의 캠핑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 ‘추자 에디션’ 2종의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현재 추자도 소재의 유일한 초등학교인 추자초등학교 학생들이 환경에 대해 재미있고 쉽게 접근하고 자원순환에 대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다. 추자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하는 ‘페트병이 가방이 된다고?’ 프로그램에서는 삼다수 생수병, 효성티앤씨 리사이클 원사, 플리츠마마의 니트 플리츠백 보디와 스트랩 등으로 구성된 ‘페트병 나노 플리츠백 DIY 키트’를 제공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업사이클 교육과 활동을 진행한다.

생수를 마신 후 라벨, 뚜껑 등 소재 별로 분리배출 해보고 영상을 통해 페트병이 분쇄돼 리사이클 원사로 만들어지는 과정을 살펴본 뒤, 플리츠마마의 나노 플리츠백을 만들어보는 체험 활동으로 구성해 기후와 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체험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나노 플리츠백은 핸드폰, 카드지갑 등의 작은 소지품을 넣을 수 있는 미니 사이즈의 니트 플리츠 가방으로 아이들이 주요 소지품을 넣고 가볍게 사용할 수 있다.

플리츠마마 관계자는 “플라스틱 등 쓰레기 문제가 집약적으로 보여지는 곳 중 하나가 바로 섬인데, 제주도에 이어 추자도에서도 지역의 자원순환경제 구축에 플리츠마마가 ‘에코 부스터’ 역할을 할 수 있어 굉장히 뜻 깊게 생각한다”며 “이번 ‘추자 에디션’ 역시 제주도와 추자도 등 국내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으로 재탄생 된 의미 있는 상품인 만큼 자원순환의 선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