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내셔널지오그래픽, 환경도 챙기고 스타일도 살리고!

Thursday, Sept. 17,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838


올해 상반기 폐플라스틱의 하루 평균 발생량은 약 848톤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15.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출처-환경부). 코로나19 장기화로 배달과 포장이 많아지면서 플라스틱 포장 용기 사용이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최근 패션 업계에서는 플라스틱 용기나 페트병을 원단으로 재생산하는 등 환경 보호를 위한 다양한 상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더네이쳐홀딩스(대표 박영준)의 '내셔널지오그래픽어패럴'도 지구와의 공존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100% 리사이클 원단으로 만든 ‘친환경 플리스’ 3종을 선보였다.

이 상품들은 영원히 썩지 않는 폐플라스틱을 작게 조각내 원사로 만든 100% 리사이클 친환경 폴라텍 소재로 제작했다. 플라스틱이라고 느껴지지 않을 만큼 부드러운 촉감과 가벼운 무게감이 특징이다. 집업과 맨투맨, 티셔츠 등 다양한 스타일로 출시한다.

온라인 단독 상품인 '오르카 마이크로 플리스 폴라텍 풀집업’은 마이크로 원사를 사용해 부드럽고 포근한 착용감이 특징으로 소매 단과 밑단에 밴드 디테일을 적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다. 겨울철에는 코트나 패딩 안에 입고 일교차가 큰 간절기에는 단독 아우터로 활용할 수 있다. 소매 부분에 와펜 포인트로 유니크함을 강조했다.

‘자카마르 폴라텍 마이크로 플리스 반집업 맨투맨 티셔츠’는 폴라텍 플리스 소재를 사용한 반집업 형태의 맨투맨 제품으로 보온성과 착용감이 뛰어나다. 가슴 부분에 스몰 로고 자수 포인트를 적용해 깔끔하고 세련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또 지퍼 옆 플라켓(덧단이 있는 트임)으로 편의성과 보온성을 강화했다.

‘러셋 폴라텍 마이크로 플리스 스몰 로고 맨투맨 티셔츠’는 폴라텍 플리스 소재를 사용한 기본 맨투맨 티셔츠다. 래글런 디자인으로 가볍게 떨어지는 어깨선을 비롯해 자연스러운 핏이 세련된 스타일링을 도와준다. 베이직한 디자인에 스몰 로고 자수 포인트를 더해 오래도록 질리지 않는 심플한 멋을 극대화했다.

브랜드 관계자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탐험과 자연의 가치, 모험가들의 정신을 계승하는 브랜드 정신을 담아 지구와의 공존을 위해 자연 친화적 소재를 개발·활용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며 “친환경 프로모션과 재생 쇼핑백 사용 등 제품 소재부터 생산, 판매까지 전 영역에서 지속 가능한 패션을 지속적으로 실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패션비즈=곽선미 기자]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