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두산, 동대문 패션 랜드마크 '두타몰' 7000억에 내놨다

Thursday, May 14, 2020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3706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이 서울 동대문 소재 두타몰 매각에 나섰다. 최근 그룹이 발표한 3조 원 규모의 유동성 확보를 위한 자구안 공개 후 첫 자산 매각에 해당한다.

매각액은 7000억원대로 거론되고 있으며, 두산타워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부동산 운용사인 마스턴투자운용을 선정해 매각 협상 절차를 진행 중이다.

이전에 두산그룹은 지난 2018년 해당 건물을 담보로 채권 1500억원, 추가 대출 2500억원 등 총 4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끌어쓴 상태이며 자산유동화증권(ABS)도 발행한 바 있다. 따라서 매각이 성사되면 보증금과 세금을 제하고 1000억~2000억 원 가량 잉여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이 매각을 추진하는 두타몰은 동대문 패션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로, 지하 7층~지상 34층, 연면적 12만2630㎡ 규모의 빌딩이다. 특히 두타몰은 국내 패션 브랜드부터 디자이너 브랜드의 해외 진출을 위한 쇼룸 역할을 해왔다. 지난해 대대적으로 리뉴얼을 진행하며 글로벌 스포츠부터 신진 브랜드까지 흡수하며 차별화된 MD로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