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롯데백화점, 명품 4.7% 신장… 코로나19 비켜가

Thursday, Apr. 9, 2020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952
롯데백화점(대표 황범석)이 지난 3일부터 진행한 정기세일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해외패션 매출만 전년대비 4.7% 신장세라고 전했다.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전체 매출은 지난해 바겐세일(3/29~4/2) 대비 15.4% 하락한 가운데서 유일하게 성장한 것이다.

다른 패션 조닝의 매출은 여성패션 34.6%, 남성스포츠 17.5%, 잡화 17.3%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패션 내 세부적인 카테고리를 살펴보면 최상위급 브랜드가 속해 있는 해외부틱은 전년대비 5.4% 신장, 최상위급 시계/보석 브랜드가 속한 해외시계보석 카테고리는 전년비 무려 27.4% 가량 매출이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명품 조닝의 경우 수백, 수천 만원대에 이르는 고가 상품들이 주를 이루고 있어 온라인 보다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구매하는 경향이 있어 코로나 사태를 비켜간 것 같다"며 "또 올 하반기 결혼을 앞둔 고객들이 혼수로 핸드백이나 시계를 구입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도 매출 증가의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올 봄에 결혼 예정이었던 고객들이 코로나19로 결혼 일정을 연기하면서 해당 수요가 집중된 것도 영향이 크다. 이에 대응해 롯데백화점은 혼수용 명품 구매객을 고려해 정기세일 기간인 오는 4월 19일까지 웨딩 멤버스 고객들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한다.

현종혁 롯데백화점 마케팅부문장은 “코로나로 인해 소비심리는 위축돼 있지만 해외패션의 경우 많은 고객들의 구매가 이어지며 신장세를 기록했다”며 “특히 혼수 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웨딩 멤버스 특별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