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부고 >

[부고] 박연차 태광실업그룹 회장 별세

Friday, Jan. 31, 2020 | 곽선미 기자, kwak@fashionbiz.co.kr

  • VIEW
  • 3895
박연차 태광실업그룹 회장이 31일 오후 3시 지병인 폐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75세였던 박 회장은 지난해 말까지 왕성히 경영활동을 했으나, 최근 병세가 급속도로 악화돼 끝내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광실업그룹 관계자는 “박 회장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장례는 평소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최대한 간소하고 조용하게 치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한 조용히 장례를 치러달라는 고인의 듯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거절한다는 의사를 알리며, 빈소와 발인 등 구체적인 장례일정도 외부에 밝히지 않는 것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박 회장은 1945년 11월 밀양시 산골짜기에서 5남 1녀 중 넷째로 태어나 어려운 성장기를 보냈다. 1966년 월남전 파병군으로 자원입대해 1968년까지 44개월간 복무하던 시절 사업에 대한 흥미와 재능을 발견해 1971년 정일산업을 창업했다. 이후 1980년 태광실업으로 법인명을 전환하고 임종 직전까지 50여년간 그룹 경영에 힘을 쏟았다.

고인은 국내 신발산업의 부흥기를 이끌며 신화를 창조한 기업가로 평가받았다. 사업 초창기 시절 부도위기에 따른 경영난 등 숱한 역경을 극복하고, 1987년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1994년에는 신발업계 최초로 베트남에 진출해 현지법인 태광비나실업을 설립했다. 이후 2000년 베트남 명예영사 취임하고, 2003년 베트남 직항로 개설 등 지속적으로 한·베 양국 교류 협력 증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2006년 정밀화학회사 휴켐스 인수를 시작으로 사업 다각화를 적극 추진했다. 2008년 태광파워홀딩스를 설립하고 2010년 베트남목바이 오픈, 2012년 일렘테크놀러지 인수, 2013년 정산인터내셔널 설립과 2014년 정산애강(前 애강리메텍) 인수 등을 통해 신발 화학 소재 전력 레저를 아우르는 15개 법인을 운영했다. 지난해 기준 매출 3조8000억원에 임직원 약 10만명을 기록한 글로벌 기업이다.

박 회장은 1999년 재단법인 정산장학재단을 설립을 시작으로 지역 사회 발전에도 관심을 가졌다. 장학사업, 재난기금, 사회복지, 의료, 문화, 스포츠사업 등 현재까지 600억원이 넘는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그는 다양한 분야에서 발자취를 남겼다. 1988년 제25회 무역의 날 대통령 표창, 1997년 제34회 무역의 날 금탑산업훈장, 2003년 베트남 친선훈장, 2008년 캄보디아 공로훈장, 2013년 제50회 무역의 날 대통령 표창, 2014년 고용창출 우수기업 선정 대통령상 등을 받았다. 이외에도 사단법인 국제장애인협의회 부회장, 대한레슬링협회 부회장, 제5대 한국신발산업협회 회장, 제6-8대 김해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신정화씨와 아들 박주환 태광실업 기획조정실장, 딸 박선영씨, 박주영 정산애강 대표, 박소현 태광파워홀딩스 전무 등이 있다. 빈소는 자택이 있는 경남 김해 조은 금강병원에 차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 회장의 생애를 돌이켜 봤을 때 잊을 수 없는 인물이 있다. 바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다. 한 때 노 전 대통령 일가에 뇌물을 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으나, 수사 도중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하며 '공소권 없음' 처분과 함께 수사가 종결됐다. 고인은 2014년 2월에 2년 6개월의 형기를 마치고 출소했으며, 당시 수사에 대해 표적수사라는 비판이 일기도 했다.

태광실업은 내부 성명을 통해 “항상 임직원 여러분들과 유대와 신뢰를 강조해온 회장님은 눈을 감으시는 순간에도 태광실업이 더욱 번창하리라는 믿음을 전했다”며 “태광실업이라는 지붕 아래서 여러분들과 같은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룰 수 있어 행복하셨다는 말씀도 남기셨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