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유통 >

현대百 신촌점, 식품관 전면 리뉴얼...2030 입맛 노려

Wednesday, Sept. 11, 2019 | 안성희 기자, song@fashionbiz.co.kr

  • VIEW
  • 706
현대백화점(대표 박동운) 신촌점이 식품관을 전면 리뉴얼했다. 지난 4월부터 진행한 리뉴얼 공사를 마치고 1990㎡(602평) 규모의 F&B 매장을 재오픈한 것이다.

신촌점 식품관은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델리·식음 매장을 대거 들여온 것이 특징이다. 100년 전통의 인천 차이나타운 중식당 '공화춘'이 서울 시내 백화점 중 처음으로 들어서는가하면, 48년간 운영중인 제주도식 밀냉면 맛집 '제주산방식당', 1985년부터 50년 한식 경력 신덕용 명인의 '한솔냉면' 등이 대표적이다.

또 찹쌀도넛·꽈배기 등 복고풍 빵으로 유명한 ‘오남당’, 가마솥에 죽을 끓여내는 ‘진죽공방’, 서울 화곡동에서 2대째 족발을 만들고 있는 ‘화곡영양족발’ 등 30여 개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인다.




신촌점, 2030 고객비중 38.7% 차지...맛집 대거 유치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2030 젊은층은 음식의 맛뿐 아니라 브랜드가 가진 독창적인 스토리에 매력을 느낀다"며 "전통 있는 지역 맛집과 시그니처 메뉴를 앞세운 트렌드 MD 등 20~30대 젊은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은 F&B 브랜드들을 중점적으로 유치했다"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신촌점이 F&B 매장 리뉴얼에 나선 이유는 대학생 등 젊은 유동인구가 많은 상권 특성과 무관치 않다. 현대백화점 신촌점 전체 매출에서 20~3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1~8월) 38.7%를 기록했다. 이는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전 점포의 평균(26.3%) 대비 10%p 포인트 높은 수치다.

매장 인테리어 변화에도 힘을 줬다. '온실 마당'을 메인 콘셉트로, 매장 한 가운데에 '중앙 광장'을 조성하고 매장 곳곳에 대형 식재도 둬 포인트를 줬다. 특히, 여러 종류의 식당을 한 데 모아 공용 좌석을 사용하는 '푸드코트'를 과감히 없애고 '레스토랑' 형태의 매장 4곳을 새롭게 조성했다. F&B 매장 내 좌석도 리뉴얼 전보다 20% 늘려 330여 석을 마련했다.

아울러 1000여 종의 와인을 취급하는 '와인 전문 편집숍', 과일 바구니 코너와 플로어아트로 구성한 선물 제안 코너인 '기프트가든' 등 고객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시설도 새롭게 선보인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