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이벤트 >

제 36회 베이비페어 성료 ··· 넥스트는 '베페마켓'

Tuesday, Aug. 20, 2019 | 강지수 기자, kangji@fashionbiz.co.kr

  • VIEW
  • 932
베페(대표 이근표)의 국내 대표 임신·출산·육아 박람회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이하 베페)’가 관람객 증가와 더불어 참가기업과 국내외 바이어들간의 상담회를 통해 의미있는 실적을 기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아이들의 고유의 컬러와 개성을 존중하는 ‘컬러풀 베이비’를 테마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는 지난 8월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약 9만2000여 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성황을 이뤘다. 이는 지난해 열린 34회(8만), 올해 초에 열린 35회(9만)보다 증가된 수치다. 저출산의 흐름 속에서 매년 방문 관람객이 증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러한 관심에 힘입어 베페는 오는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플리마켓 형태의 ‘베페마켓’을 새롭게 선보인다. 베페마켓은 기존 육아 전시회의 ‘전문성’과 플리마켓의 ‘트렌디함’ 축제의 ‘즐거움’을 담은 행사다. 트렌디한 리빙 · 라이프스타일 품목으로 전시 아이템을 확장하고 다양한 체험형 부대행사 진행을 통해 기존 베이비페어의 개념을 넘어 트렌디하고 축제의 성격이 강한 행사로 준비했다. 여러 플리마켓 열풍 트렌드에 힘입어 이번 '베페마켓'을 기획하게 됐다.

이근표 베페 대표는 “관람객들의 최신 육아 트렌드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플리마켓 형태의 새로운 국내 전시는 물론 국내 육아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는 해외 전시를 통해 육아 트렌드를 선도하는 종합 육아 플랫폼으로서의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국내 최대 규모인 4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다양한 육아 상품들을 선보이고 풍성한 행사를 마련해 특색있는 육아용품을 찾는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베페 창립 20주년을 맞아 진행된 ‘베페 20주년 기념 선착순 이벤트’로 인해 매일 입장 두 시간 전인 오전 8시부터 대기줄이 길게 형성되는 진풍경도 펼쳐졌다.

이외에도 인스타그램 인기 셀러를 한 자리에 모은 ‘베페 SNS 마켓’과 육아 정보를 제공하는 ‘브랜드클래스’, 유튜브 현장 생중계를 진행한 ‘베페 오픈스튜디오’ 등 기존 육아 박람회에선 보기 힘든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받았다.

또한 최근 적극적인 해외 전시 지원으로 국고지원사업 전문수행기관으로 선정된 베페는 이번 36회 전시회에서도 국내 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국내 기업과 아시아 각국의 바이어를 연결하는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상담회에서는 초청된 바이어가 아닌 자발적인 방문을 통해 사전·현장 상담이 이뤄졌다. 현장상담을 통해 약 210만불의 상담 실적을 기록했고 기존의 중국, 대만, 홍콩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 러시아, 필리핀 등 해외바이어 방문 국가도 확대됐다. 매년 1회 대규모로 진행되는 베페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는 2020년 2월 21일에 열린다.

내수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진행된 ‘국내바이어 유통상담회’에서도 총 133여 건의 상담을 통해 총 27건의 입점 성과를 기록해 참가기업들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지원하며, 대한민국 대표 육아 전시회 주최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