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컴퍼니 >

무신사가 지난 '7.2 사태'를 대하는 자세

Monday, July 15, 2019 | 이정민 기자, mini@fashionbiz.co.kr

  • VIEW
  • 4134


지난 7월 초 '책상을  탁하고 쳤더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문구를 광고문구로 활용했던 무신사(대표 조만호)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질타를 받으며 고충을 겪고 있던 중, 이후 무신사측의 진정어린 사과 글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신사는 사과문 게재는 물론 대표이사와 3명의 사업본부장 그리고 콘텐츠 편집 팀장이 남영동 대공분실로 방문했다.

영화 TV 등 유행어들은 눈길을 끄는데 좋게 사용되기도 하지만, 실제 가장 민감한 부분일 수 있다. 과거 오뚜기 진짬뽕 CF경우, '날씨야 네가 아무리 추워봐라, 내가 옷 사입나'경우 두 달만에 멘트를 바꾸는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 시인의 술타령에서 ‘날씨야 네가 아무리 추워 봐라, 내가 옷 사 입나 술 사먹지’문구를 응용 패러디 한 것이다.

'패션시장은 겨울이 대목인데 옷을 사입지 말라는 거냐'는 등의 의견으로 오뚜기 불매운동까지 벌인 웃픈 사건으로 기억된다. 이후 한국패션협회를 통해 카피를 수정하는 등 일련의 과정들로 마무리됐다. 어느 유행어든 소비자들은 익숙해져있기 때문에 귀가 솔깃해지는 것은 당연, 흥미있다고 사용했을 때 뭇매를 피하기 힘들다.

오프라인과 온라인 등 고객들의 눈과 귀가 곳곳에 포진되면서 더욱 까다로워지고 어려워지고 있는 시장환경 속에 있다. 각 기업들은 한번 더 생각하고 심사숙고해야하는 등 마케팅과 철저한 기획력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기이다

무신사의 정성을 담은 이번 메시지가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대처가 고객들에게는 어떻게 다가올지 그 몫은 오롯이 소비자들의 목소리에 달려있다.


*아래는 무신사 내  공지사항 전언으로 (패션비즈 메뉴얼(기사체)이 있으나), 무신사측 내용을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메이킹하지않고 올립니다.
-------------------------------------------------------
[공지사항] 박종철 열사께 누를 끼쳐 죄송합니다.

무신사 입니다. 최근 발생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당사자인 유가족분들과 관련 단체, 무신사 고객 그리고 이 사건을 접한 네티즌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 드리며 해당 사건 경위와 사후 조치를 설명 드립니다. 폐사는 지난 7월 2일, 박종철열사고문치사 사건 당시 공안 경찰의 '책상을 탁하고 쳤더니 억하고 죽었다.'라는 발언을 인용한 광고 문구를 SNS에 게재하였습니다. 해당 문구가 엄중한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음에도 홍보 목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컨텐츠 게재 당시 홈페이지(무신사 매거진)에는 검수 과정을 통해 해당 문구가 삭제되었으나 SNS 발행에서는 검수 결과 반영이 누락되어 문제의 문구가 그대로 게재 되었습니다. 이후 당일 23시 경, 해당 사실을 확인 한 후 컨텐츠를 선 삭제 조치하였습니다.

7월 3일, SNS에 두 번에 걸쳐 사과문을 게재하였으며 이를 통해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사과 및 후원금 전달, 추후 검수 과정 개선, 담당자 및 전 직원에 대한 역사 교육 실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담당자와 검수자에 대한 징계 내용은 문구 작성 경위 및 검수 과정을 파악 중이었기에 사과문에 포함시키지 못했습니다.

7월 4일,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을 통해 유족 분들과 사업회 분들께 직접 사과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요청 드렸고 7월 9일 오전 11시 30분, 대표이사와 3명의 사업본부장 그리고 컨텐츠 편집 팀장이 남영동 대공분실로 방문하였습니다. 이 자리에서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사무국장이자 박종철 열사의 서울대학교 언어학과 후배이신 이현주님을 만나 뵈었습니다.

먼저 사무국장님께서 직접 박종철 기념전시실과 박종철 열사가 고문 받으셨던 대공분실 509호를 안내해 주시며, 5.18 민주화운동으로부터 87년 6월 민주 항쟁으로 이어지는 근현대사 그리고 박종철 열사의 희생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설명 해주셨습니다.

저희는 진심을 다해 사과 드리고 사건 경위와 앞으로 취할 사후 조치 그리고 후원금 전달 등에 대해 설명 드렸습니다. 사무국장님께서는 "문제해결 방식이 건강한 것 같다"시며, "이번 일로 젊은 세대들이 선한 영향을 받았으면 한다. 넉넉한 마음을 가진 공동체가 되도록 무신사가 노력해주었으면 좋겠다"라는 말씀으로 사과를 받아 주셨습니다. 후원금에 대해서는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가 진행 중인 박종철 열사의 민주화 운동과 민주주의 가치를 알리고자 하는 다양한 활동에 끼친 누가 조금이나마 실질적으로 회복되길 희망하는 바람으로 전달하는 것임을 설명 드렸만, “방문해주신 것만으로 충분하다”시며 정중히 사양하셨습니다. 따뜻한 말씀과 함께 사과를 받아주시고 영정 앞에서 나마 사죄 드릴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에 다시 한번 감사 말씀 드립니다.

폐사의 취업규칙에 의거하여 해당 컨텐츠를 만든 담당자는 정직 및 감봉 그리고 직무변경, 검수를 누락한 편집 팀장은 감봉 으로 징계 처리 되었습니다.금일(7월 12일), EBS 소속 최태성 강사님을 초빙하여 전 직원을 대상으로 근 현대사 민주화운동에 대한 강의 진행 중에 있습니다. 또한 차주부터 발행되는 컨텐츠는 2명의 검수자를 거쳐 발행되도록 조치하였습니다.

무지하여 발생된 일이지만 그것이 저희 잘못에 대한 변명이 될 수 없기에 사후조치들을 무거운 마음으로 진행 중입니다.이번 일을 계기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하게 컨텐츠 제작에 임하겠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검수 체계를 개선하여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 컨텐츠가 제작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본 사과문은 무신사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금일부터 3일간 메인 화면에 팝업으로 노출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립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