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s News

< 브랜드 >

패션 ACC도 레트로 온다! 힙색 등 컴백 예고

Friday, May 25, 2018 | 홍승해 기자, hae@fashionbiz.co.kr

  • VIEW
  • 9492
올해 가방 시장은 힙색, 메신저백 등 레트로 열풍이 한바탕 불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어글리 슈즈’ 열풍을 몰고 왔던 ‘고프코어’ 트렌드가 올해도 여전히 이어지기 때문. 이번 여름은 1990년대 유행 아이템인 ‘패니 팩(Fanny pack)’과 ‘슬링백(Sling bag)’이 마켓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먼저 고프코어는 실용성과 기능성을 핵심으로 패션에 아웃도어 룩을 접목해 제안하는 스타일을 말한다. 트레이닝 팬츠에 셔츠, 슬랙스에 아노락 등, 기존의 상식을 깨는 아이템간 조합을 추구한다.

이 열풍에 삼성물산패션(상품총괄 박철규)의 빈폴액세서리와 에잇세컨즈가 가세했다. 먼저 빈폴액세서리는 고프코어의 ‘어글리’ 트렌드를 한 층 세련되게 해석해 레트로한 디자인의 블랙 블록 슬링백을 선보였다. 각진 실루엣과 심플한 디자인으로 스트리트 패션의 무드를 살리면서도 세련된 가죽 로고 패치를 지퍼에 달아 포인트를 줬다. 또 슬링백을 앞으로 돌려 메어 깔끔한 복고풍 매력을 강조했다.

1990년대 대학가 패션을 떠올리게 하는 메신저백도 눈에 띈다. 투박한듯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복고풍 컬러 스트라이프가 인상적이다. 경량성도 뛰어나 실용적이다. 몸에 딱 달라붙도록 끈을 조여 메면 촌스러운듯 스타일리시한 데일리룩을 완성할 수 있다.

에잇세컨즈는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힙색을 출시했다. 전혀 패셔너블하지 않은 아이템인 힙색에 트렌디한 밝은 핑크 컬러를 입히고, 여성용 파우치를 연상 시키는 디자인으로 귀여운 매력을 더했다.

최혜리 빈폴액세서리 디자인 실장은 “‘힙색’, ‘슬링백’등 야외활동시에나 사용하던 가방들을 데일리룩에 매치해 앞으로 돌려 메는 스타일링이 유행하고 있다”며 “특정 스타일에 구애 받지 않는 디자인으로 가벼운 데일리룩은 물론 포멀룩, 스트리트 패션, 고프코어룩 등 스타일을 가리지 않고 코디 할 수 있어 올 여름 핵심 아이템으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