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ople

< Mini Interview >

하창명 커먼그라운드 점장

Thursday, Sept. 14, 2017 | 이원형 기자, whlee@fashionbiz.co.kr

  • VIEW
  • 820


“지속적 MD 개발로 콘텐츠 한계 극복”

“좁고 깊이 있는 카테고리 킬러 콘텐츠에 무엇이 있을까 고민했다. 매출과 소비자 반응이 함께 상승할 수 있는 MD 구성을 위해 노력했다. 텐바이텐과 자체 편집숍 ‘더셀렉숍’은 같은 층에서 소비자의 발길을 잡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 복합문화공간을 모티프로 해도 집객력, 구매력이 함께 일어나야하기 때문에 기성, 신진 브랜드를 스마트하게 배치했다.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이 손쉽게 집을 수 있는 아이템부터 패션을 좀 아는 사람들이 살 만한 브랜드까지 조화시켰다. 아무래도 2년간 다방면의 시행착오를 겪었던 만큼 ‘커먼그라운드’만이 할 수 있는 콘텐츠를 보여주려 애썼다. 가볍기보다 진중하고 스토리가 있는 브랜드들을 채워 넣은 것이 좋은 매출을 견인했다. 이번 하반기가 더더욱 기대된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7년 9월호 기사:
‘커먼그라운드’ VS ‘언더스탠드에비뉴’ 떠오르는 컨테이너Biz 주목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본 기사와 이미지는 패션비즈에 모든 저작권이 있습니다.
도용 및 무단복제는 저작권법에 의해 금지되어 있으므로 허가없이 사용하거나 수정 배포할 수 없습니다.
<저작권자 ⓒ Fashionbiz , 글로벌 패션비즈니스 전문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